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미국 국채 1조 3천억 달러 보유…사상 최고
입력 2014.01.17 (19:03) 연합뉴스
중국이 지난해 11월 말 현재 총 1조 3천170억 달러 어치의 미국 국채를 보유, 사상 최고기록을 다시 썼다고 신화망이 17일 보도했다.

신화망은 미국 재무부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수치를 토대로 중국이 작년 11월 122억 달러어치의 미국 국채를 순매수했으며 이에 따라 미국채 보유량이 사상 최고치로 올라섰다고 보도했다.

중국 외환보유고(외환준비고)가 작년 말 3조 8천200억 달러에 이른다는 점을 고려하면 외환보유고의 3분의 1가량을 미국채가 차지한 셈이다.

중국은 세계 제1위의 미국 채권국 지위를 계속 고수하고 있으며 제2 채권국인 일본도 작년 같은 달 120억 달러를 순매수, 미국채 보유량이 1조1천860억 달러로 늘었다.

국은 미국채 등 달러화 자산에 편중된 외환보유고 포트폴리오를 개선하겠다는 방침이지만 현실적으로 미국채를 대신할 만큼 안전성이나 유동성면에서 뛰어난 상품이 없어 미국채 매입을 지속하고 있다.

중국은 세계 최대의 미국 채권국이라는 점을 활용, 무역마찰 등이 생기면 미국에 대해 채무국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는 등의 공세를 취하기도 한다.
  • 중국, 미국 국채 1조 3천억 달러 보유…사상 최고
    • 입력 2014-01-17 19:03:02
    연합뉴스
중국이 지난해 11월 말 현재 총 1조 3천170억 달러 어치의 미국 국채를 보유, 사상 최고기록을 다시 썼다고 신화망이 17일 보도했다.

신화망은 미국 재무부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수치를 토대로 중국이 작년 11월 122억 달러어치의 미국 국채를 순매수했으며 이에 따라 미국채 보유량이 사상 최고치로 올라섰다고 보도했다.

중국 외환보유고(외환준비고)가 작년 말 3조 8천200억 달러에 이른다는 점을 고려하면 외환보유고의 3분의 1가량을 미국채가 차지한 셈이다.

중국은 세계 제1위의 미국 채권국 지위를 계속 고수하고 있으며 제2 채권국인 일본도 작년 같은 달 120억 달러를 순매수, 미국채 보유량이 1조1천860억 달러로 늘었다.

국은 미국채 등 달러화 자산에 편중된 외환보유고 포트폴리오를 개선하겠다는 방침이지만 현실적으로 미국채를 대신할 만큼 안전성이나 유동성면에서 뛰어난 상품이 없어 미국채 매입을 지속하고 있다.

중국은 세계 최대의 미국 채권국이라는 점을 활용, 무역마찰 등이 생기면 미국에 대해 채무국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는 등의 공세를 취하기도 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