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1년 전 실종…KBS 통해 극적 재회
입력 2014.01.17 (21:41) 수정 2014.01.17 (22:03)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7살 때 실종됐던 남성이 41년만에 70대 노모를 극적으로 다시 만났습니다.

KBS의 '생방송 실종 어린이를 찾습니다' 프로그램을 통해서인데요, 그 상봉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꿈에도 그리던 아들이 41년만에 나타나, 터져나오는 울음을 참지 못하는 어머니께 큰절을 올립니다.

이게 꿈은 아닌지, 어머니는 한 시도 잊은 적 없었던 아들의 머리를 몇 번이고 더듬어 확인을 합니다.

1973년 경기도 성남시에서 만화 가게에 간다며 집을 나간 뒤 사라졌던 당시 7살의 막내. 백방으로 행방을 찾았지만, 생사조차 알 수 없었습니다.

<녹취> 김인순(이남순 씨 어머니/74살) : "고아원도 수차례 돌아다녔어. 웬만한 곳 안다닌 고아원 없이…."

일흔이 넘은 어머니는 KBS 생방송 실종 어린이를 찾습니다에 마지막 희망을 걸었습니다.

방송을 본 아들 직장 동료의 제보로 유전자 검사가 이루어졌고, 마침내 꿈에 그리던 아들을 찾았습니다.

지난 11월 시작한 프로그램에는 지금까지 80여 건의 실종 사연이 방송됐고 상봉은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한 해 실종되는 아동은 2천여 명. 이 가운데 장기 실종사건은 방송이 거의 유일한 해결책인 만큼 KBS는 경찰과 함께 제보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인순(이남순 씨 어머니/74살) : "(아들 보니까 어떠세요?) 고맙고 반갑고 꿈 같으고…."

눈물겨운 41년 만의 모자 상봉은 내일 오전 11시 10분에 방송됩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41년 전 실종…KBS 통해 극적 재회
    • 입력 2014-01-17 21:50:43
    • 수정2014-01-17 22:03:43
    뉴스9(경인)
<앵커 멘트>

7살 때 실종됐던 남성이 41년만에 70대 노모를 극적으로 다시 만났습니다.

KBS의 '생방송 실종 어린이를 찾습니다' 프로그램을 통해서인데요, 그 상봉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꿈에도 그리던 아들이 41년만에 나타나, 터져나오는 울음을 참지 못하는 어머니께 큰절을 올립니다.

이게 꿈은 아닌지, 어머니는 한 시도 잊은 적 없었던 아들의 머리를 몇 번이고 더듬어 확인을 합니다.

1973년 경기도 성남시에서 만화 가게에 간다며 집을 나간 뒤 사라졌던 당시 7살의 막내. 백방으로 행방을 찾았지만, 생사조차 알 수 없었습니다.

<녹취> 김인순(이남순 씨 어머니/74살) : "고아원도 수차례 돌아다녔어. 웬만한 곳 안다닌 고아원 없이…."

일흔이 넘은 어머니는 KBS 생방송 실종 어린이를 찾습니다에 마지막 희망을 걸었습니다.

방송을 본 아들 직장 동료의 제보로 유전자 검사가 이루어졌고, 마침내 꿈에 그리던 아들을 찾았습니다.

지난 11월 시작한 프로그램에는 지금까지 80여 건의 실종 사연이 방송됐고 상봉은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한 해 실종되는 아동은 2천여 명. 이 가운데 장기 실종사건은 방송이 거의 유일한 해결책인 만큼 KBS는 경찰과 함께 제보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인순(이남순 씨 어머니/74살) : "(아들 보니까 어떠세요?) 고맙고 반갑고 꿈 같으고…."

눈물겨운 41년 만의 모자 상봉은 내일 오전 11시 10분에 방송됩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