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의회 “위안부 동원 사과하라”…일, ‘침묵’
입력 2014.01.18 (06:37) 수정 2014.01.18 (11: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 의회에서 통과된 위안부 문제 사과 촉구 결의안에 대해 일본 정부는 당황하면서도 외교 문제화할 것은 아니라며 공식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들도 대부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의회에서 전격 통과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사과 촉구 결의안.

독려할 의무가 있는 미 국무부도 몰랐던 결의안 통과에 일본 정부도 당황했습니다.

일본 외교부 관계자는 위안부 문제를 정치 외교적으로 문제 삼으면 안 된다는 의견을 표명했습니다.

하지만, 정부 차원의 공식 입장 발표는 전혀 없었습니다.

미국 버지니아주 의회의 `동해와 일본해 병기 법안' 통과 저지에 로비력을 집중하다, 뒤통수를 맞은 셈입니다.

아베 일본 총리도 지난해 UN 총회에 참석해 전쟁에서 여성의 인권이 침해돼 왔다며 이를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지만, 정작 일본이 저지른 가장 대표적인 여성인권 침해 사례인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당시 아무런 언급도 없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NHK 등 일본 언론도 대부분 침묵하고 있습니다.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에 대해 기초 조사가 허술했다며 트집을 잡아온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만 관련 내용을 간단히 소개하면서 한국의 로비 활동이 활발하다고 평가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미 의회 “위안부 동원 사과하라”…일, ‘침묵’
    • 입력 2014-01-18 09:53:42
    • 수정2014-01-18 11:05:2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 의회에서 통과된 위안부 문제 사과 촉구 결의안에 대해 일본 정부는 당황하면서도 외교 문제화할 것은 아니라며 공식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들도 대부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의회에서 전격 통과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사과 촉구 결의안.

독려할 의무가 있는 미 국무부도 몰랐던 결의안 통과에 일본 정부도 당황했습니다.

일본 외교부 관계자는 위안부 문제를 정치 외교적으로 문제 삼으면 안 된다는 의견을 표명했습니다.

하지만, 정부 차원의 공식 입장 발표는 전혀 없었습니다.

미국 버지니아주 의회의 `동해와 일본해 병기 법안' 통과 저지에 로비력을 집중하다, 뒤통수를 맞은 셈입니다.

아베 일본 총리도 지난해 UN 총회에 참석해 전쟁에서 여성의 인권이 침해돼 왔다며 이를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지만, 정작 일본이 저지른 가장 대표적인 여성인권 침해 사례인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당시 아무런 언급도 없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NHK 등 일본 언론도 대부분 침묵하고 있습니다.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에 대해 기초 조사가 허술했다며 트집을 잡아온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만 관련 내용을 간단히 소개하면서 한국의 로비 활동이 활발하다고 평가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