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AI 확산 비상
“AI 막아라”…주말도 전국 지자체 방역역량 ‘총동원’
입력 2014.01.18 (15:34) 수정 2014.01.20 (16:29) 연합뉴스
전북 고창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에 확산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인접 지역인 전남, 충남을 중심으로 전국 지자체들이 주말인 18일 예찰과 방역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나섰다.

AI 발생이 확인된 고창 종오리 농장 인근 저수지에서 가창오리 1천여 마리가 떼죽음당한 데다 인근 부안 오리농장도 AI 감염 가능성이 높아지며 확산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철새에 의해 AI가 옮겨졌을 가능성이 대두되며 철새 도래지에 대한 방역도 한층 강화했다.

고창에서 종오리가 분양된 경기, 충청, 전남지역 지자체들은 휴일인 18일 방역대책상황실을 꾸려 운영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다.

전북과 연접한 충남지역의 경우 이날 오후 현재까지 고병원성 AI와 관련한 의심축 신고는 들어오지 않았다.

충남도는 'AI 방역대책상황실'을 24시간 비상태세로 유지하는 등 운영을 확대, 강화했다.

전북과 경계에 있는 서천, 부여, 논산, 금산 지역에 통제 초소 12곳, 거점 소독장소 6곳을 각각 설치해 방역을 강화했다.

고창 종오리 농장으로부터 60∼70여㎞ 각각 떨어진 철새도래지인 서천 금강하구와 부여 웅포대교, 논산 강경천을 비롯해 서산 천수만 일원, 천안 풍세천, 아산 곡교천 일원 등 과거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던 지역에 대한 예찰과 방역도 강화됐다.

전남도도 이동 통제초소 64개소와 축산차량 전용 소독장소 58개소를 설치, 본격 가동했다.

고창과 인접한 장성군은 삼계면 생촌리와 북일면 문암리, 북이면 죽청리에 이동통제초소 3개소를 설치하고 소독 장비를 설치해 관내로 출입하는 이동차량을 집중 소독했다.

충북도는 다른 지역 차량 출입이 많은 도내 도축장과 사료 공장에 대한 소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AI 면역증강제 공급 등을 위해 가금류 방역사업 예산 16억원을 긴급 투입했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김희겸 행정2부지사 주재로 도내 31개 시·군 부시장, 부군수가 참석하는 영상회의를 열어 총력 방역을 지시했다.

가금류 농가 1천637가구에 전화를 돌려 이상 여부를 확인하고 외부인과 외부 차량에 대한 출입을 금지하도록 했다. 긴급소독용 생석회 406t을 각 시·군에 배급했다.

AI가 발생한 고창 농가에서 육용오리 1만2천700수를 들여온 안성의 가금류 농가 2곳과 포천, 평택 농가 4곳은 간이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오거나 이미 오리를 모두 출하한 것으로 확인돼 아직은 '안심' 수준이다.

대구와 경북, 경남지역도 AI와 관련해 특별한 징후는 없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방역에 온 힘을 쏟고 있다.

경북도는 조류인플루엔자 방역대책본부를 24시간 비상체계로 전환하고 경주, 문경, 상주, 김천, 고령, 청도 등 다른 도와 인접한 7개 시·군 경계지를 중심으로 방역초소를 운용하기로 했다.

특히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전북 고창의 오리농장에서 나온 차량이 다녀간 도내 오리농장 11곳에 대해 긴급 방역작업을 벌였다.

경남도는 도내 18개 시·군 주요 도로에 통제초소를 설치, 운영했다.

강원도는 주말인 18∼19일 도내 모든 가금류 사육 농가에 전화 예찰을 하고 철원평야, 경포호, 청초호 등 철새도래지 주변 농가에 대한 소독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AI 발생에 대비한 초동 방역 소독용품 1천558㎏을 비축해 유사시 각 시·군 경계지점 등 주요 길목 66곳에 차단 방역초소 설치하고 통행 차량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조류인플루엔자 유입에 대비해 제주공항, 항만, 철새도래지, 가금류 사육농가에 대한 방역활동을 한층 강화했다.
  • “AI 막아라”…주말도 전국 지자체 방역역량 ‘총동원’
    • 입력 2014-01-18 15:34:48
    • 수정2014-01-20 16:29:48
    연합뉴스
전북 고창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에 확산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인접 지역인 전남, 충남을 중심으로 전국 지자체들이 주말인 18일 예찰과 방역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나섰다.

AI 발생이 확인된 고창 종오리 농장 인근 저수지에서 가창오리 1천여 마리가 떼죽음당한 데다 인근 부안 오리농장도 AI 감염 가능성이 높아지며 확산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철새에 의해 AI가 옮겨졌을 가능성이 대두되며 철새 도래지에 대한 방역도 한층 강화했다.

고창에서 종오리가 분양된 경기, 충청, 전남지역 지자체들은 휴일인 18일 방역대책상황실을 꾸려 운영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다.

전북과 연접한 충남지역의 경우 이날 오후 현재까지 고병원성 AI와 관련한 의심축 신고는 들어오지 않았다.

충남도는 'AI 방역대책상황실'을 24시간 비상태세로 유지하는 등 운영을 확대, 강화했다.

전북과 경계에 있는 서천, 부여, 논산, 금산 지역에 통제 초소 12곳, 거점 소독장소 6곳을 각각 설치해 방역을 강화했다.

고창 종오리 농장으로부터 60∼70여㎞ 각각 떨어진 철새도래지인 서천 금강하구와 부여 웅포대교, 논산 강경천을 비롯해 서산 천수만 일원, 천안 풍세천, 아산 곡교천 일원 등 과거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던 지역에 대한 예찰과 방역도 강화됐다.

전남도도 이동 통제초소 64개소와 축산차량 전용 소독장소 58개소를 설치, 본격 가동했다.

고창과 인접한 장성군은 삼계면 생촌리와 북일면 문암리, 북이면 죽청리에 이동통제초소 3개소를 설치하고 소독 장비를 설치해 관내로 출입하는 이동차량을 집중 소독했다.

충북도는 다른 지역 차량 출입이 많은 도내 도축장과 사료 공장에 대한 소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AI 면역증강제 공급 등을 위해 가금류 방역사업 예산 16억원을 긴급 투입했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김희겸 행정2부지사 주재로 도내 31개 시·군 부시장, 부군수가 참석하는 영상회의를 열어 총력 방역을 지시했다.

가금류 농가 1천637가구에 전화를 돌려 이상 여부를 확인하고 외부인과 외부 차량에 대한 출입을 금지하도록 했다. 긴급소독용 생석회 406t을 각 시·군에 배급했다.

AI가 발생한 고창 농가에서 육용오리 1만2천700수를 들여온 안성의 가금류 농가 2곳과 포천, 평택 농가 4곳은 간이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오거나 이미 오리를 모두 출하한 것으로 확인돼 아직은 '안심' 수준이다.

대구와 경북, 경남지역도 AI와 관련해 특별한 징후는 없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방역에 온 힘을 쏟고 있다.

경북도는 조류인플루엔자 방역대책본부를 24시간 비상체계로 전환하고 경주, 문경, 상주, 김천, 고령, 청도 등 다른 도와 인접한 7개 시·군 경계지를 중심으로 방역초소를 운용하기로 했다.

특히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전북 고창의 오리농장에서 나온 차량이 다녀간 도내 오리농장 11곳에 대해 긴급 방역작업을 벌였다.

경남도는 도내 18개 시·군 주요 도로에 통제초소를 설치, 운영했다.

강원도는 주말인 18∼19일 도내 모든 가금류 사육 농가에 전화 예찰을 하고 철원평야, 경포호, 청초호 등 철새도래지 주변 농가에 대한 소독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AI 발생에 대비한 초동 방역 소독용품 1천558㎏을 비축해 유사시 각 시·군 경계지점 등 주요 길목 66곳에 차단 방역초소 설치하고 통행 차량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조류인플루엔자 유입에 대비해 제주공항, 항만, 철새도래지, 가금류 사육농가에 대한 방역활동을 한층 강화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