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안부 문제, 정치화 아닌 여성인권차원 접근 필요”
입력 2014.01.18 (19:11) 국제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일본 정부에 맞서온 한 일본인 시민운동가가 '위안부 문제의 정치화'를 우려하며 '여성 인권' 시각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여성들의 전쟁과 평화자료관'의 와타나베 미나 사무국장은 오늘자 도쿄신문 인터뷰에서 일본과 한국 모두, 피해자는 도외시한 채 국가 위신을 거는 측면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는 이어 위안부 관련 기록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려는 한국 정부 방침에 대해, 정치 퍼포먼스가 되지 않으려면, 대만과 필리핀 등 다른나라 피해자도 고려해 여성 인권 문제로 폭넓게 접근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 “위안부 문제, 정치화 아닌 여성인권차원 접근 필요”
    • 입력 2014-01-18 19:11:46
    국제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일본 정부에 맞서온 한 일본인 시민운동가가 '위안부 문제의 정치화'를 우려하며 '여성 인권' 시각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여성들의 전쟁과 평화자료관'의 와타나베 미나 사무국장은 오늘자 도쿄신문 인터뷰에서 일본과 한국 모두, 피해자는 도외시한 채 국가 위신을 거는 측면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는 이어 위안부 관련 기록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려는 한국 정부 방침에 대해, 정치 퍼포먼스가 되지 않으려면, 대만과 필리핀 등 다른나라 피해자도 고려해 여성 인권 문제로 폭넓게 접근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