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자철, 마인츠행 확정 ‘구단 최고 이적료’
입력 2014.01.18 (21:09) 수정 2014.01.18 (21:12) 연합뉴스
국가대표 미드필더 구자철(25)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마인츠 유니폼을 입고 뛴다.

마인츠는 18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구자철의 영입을 공식 발표하고 "원하던 선수를 얻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18년까지이고 자세한 계약 내용은 선수와 구단 양측이 공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현지에서는 구자철의 이적료가 500만 유로(약 72억1천800만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마인츠 구단의 역대 최고 이적료인 300만 유로(약 43억3천만원)를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크리스티안 하이델 마인츠 단장은 "구자철은 우리가 오랫동안 눈여겨본 선수"라며 "공격진을 강화할 이상적인 대안으로 보고 지속적으로 끈질기게 영입에 공을 들였으며 마침내 데려올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토마스 투헬 감독도 "그는 매우 재능 있고 유연하며 탁월한 기술을 보유했다"며 "경기 성향이 우리 팀과 아주 잘 맞을 것"이라며 높은 기대를 나타냈다.

구자철은 볼프스부르크를 통해 2011년 초 분데스리가에 데뷔했다.

이듬해 아우크스부르크로 임대된 구자철은 지난 시즌 선덜랜드(잉글랜드)에서 임대됐던 지동원(23)과 함께 맹활약해 아우크스부르크의 1부 리그 잔류를 이끌었다.

올 시즌을 앞두고 기대를 모으며 다시 볼프스부르크로 돌아왔지만 작년 10월 다쳤다가 복귀한 이후 팀 내 입지가 좁아졌다.

이번 이적으로 구자철은 국가대표 수비수 박주호(27)와 호흡을 맞출 수 있게 됐다.
  • 구자철, 마인츠행 확정 ‘구단 최고 이적료’
    • 입력 2014-01-18 21:09:37
    • 수정2014-01-18 21:12:19
    연합뉴스
국가대표 미드필더 구자철(25)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마인츠 유니폼을 입고 뛴다.

마인츠는 18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구자철의 영입을 공식 발표하고 "원하던 선수를 얻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18년까지이고 자세한 계약 내용은 선수와 구단 양측이 공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현지에서는 구자철의 이적료가 500만 유로(약 72억1천800만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마인츠 구단의 역대 최고 이적료인 300만 유로(약 43억3천만원)를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크리스티안 하이델 마인츠 단장은 "구자철은 우리가 오랫동안 눈여겨본 선수"라며 "공격진을 강화할 이상적인 대안으로 보고 지속적으로 끈질기게 영입에 공을 들였으며 마침내 데려올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토마스 투헬 감독도 "그는 매우 재능 있고 유연하며 탁월한 기술을 보유했다"며 "경기 성향이 우리 팀과 아주 잘 맞을 것"이라며 높은 기대를 나타냈다.

구자철은 볼프스부르크를 통해 2011년 초 분데스리가에 데뷔했다.

이듬해 아우크스부르크로 임대된 구자철은 지난 시즌 선덜랜드(잉글랜드)에서 임대됐던 지동원(23)과 함께 맹활약해 아우크스부르크의 1부 리그 잔류를 이끌었다.

올 시즌을 앞두고 기대를 모으며 다시 볼프스부르크로 돌아왔지만 작년 10월 다쳤다가 복귀한 이후 팀 내 입지가 좁아졌다.

이번 이적으로 구자철은 국가대표 수비수 박주호(27)와 호흡을 맞출 수 있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