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 시민혁명 3주년…유혈 충돌·테러 잇따라
입력 2014.01.26 (07:54) 국제
이집트 시민혁명 3주년을 맞은 현지시간 25일, 수도 카이로를 포함한 이집트 전역에서 군부 찬반 세력의 유혈 충돌과 테러가 잇따랐습니다.

일간 알아흐람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이집트 보건부는 이날 전국에서 최소 7명이 숨지고 47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또 군부 지지자의 일부는 최고 실세인 압델 파타 엘시시 국방장관의 사진을 들고 나와 대선 출마를 촉구한 반면, 군부 반대파 수십 명은 시위를 하다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이와 함께 25일 오전 카이로 동부 경찰훈련센터 인근에서 폭탄이 터져 센터 외벽 일부가 손상되고, 오후에는 북부 수에즈 경찰서를 겨냥한 폭탄 공격과 총격전이 벌어지는 등, 전날에 이어 전국 곳곳에서 폭탄 테러도 발생했습니다.
  • 이집트 시민혁명 3주년…유혈 충돌·테러 잇따라
    • 입력 2014-01-26 07:54:28
    국제
이집트 시민혁명 3주년을 맞은 현지시간 25일, 수도 카이로를 포함한 이집트 전역에서 군부 찬반 세력의 유혈 충돌과 테러가 잇따랐습니다.

일간 알아흐람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이집트 보건부는 이날 전국에서 최소 7명이 숨지고 47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또 군부 지지자의 일부는 최고 실세인 압델 파타 엘시시 국방장관의 사진을 들고 나와 대선 출마를 촉구한 반면, 군부 반대파 수십 명은 시위를 하다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이와 함께 25일 오전 카이로 동부 경찰훈련센터 인근에서 폭탄이 터져 센터 외벽 일부가 손상되고, 오후에는 북부 수에즈 경찰서를 겨냥한 폭탄 공격과 총격전이 벌어지는 등, 전날에 이어 전국 곳곳에서 폭탄 테러도 발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