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U-22 대표팀, 승부차기 끝에 요르단에 져 4위
입력 2014.01.26 (09:33) 수정 2014.01.26 (15:44) 국가대표팀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아시아 선수권에서 승부차기 끝에 요르단에 져 4위를 기록했습니다.

이광종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만 무스카트에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 연장까지 120분 동안 0-0으로 승부를 가르지 못하고 승부차기에서 3대 2로 졌습니다.

대표팀은 조별리그 1차전에서 1대 1로 비겼던 요르단을 상대로 120분간 헛심공방을 펼쳤고, 1, 2번 키커인 백성동과 문창진이 연달아 실축해 승부차기에서 졌습니다.
  • U-22 대표팀, 승부차기 끝에 요르단에 져 4위
    • 입력 2014-01-26 09:33:13
    • 수정2014-01-26 15:44:28
    국가대표팀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아시아 선수권에서 승부차기 끝에 요르단에 져 4위를 기록했습니다.

이광종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만 무스카트에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 연장까지 120분 동안 0-0으로 승부를 가르지 못하고 승부차기에서 3대 2로 졌습니다.

대표팀은 조별리그 1차전에서 1대 1로 비겼던 요르단을 상대로 120분간 헛심공방을 펼쳤고, 1, 2번 키커인 백성동과 문창진이 연달아 실축해 승부차기에서 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