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악산 야영장서 일가족 셋 숯불에 가스 중독
입력 2014.01.26 (09:38) 수정 2014.01.26 (14:29) 연합뉴스
설악산국립공원 야영장에서 잠을 자던 일가족 3명이 일산화탄소에 중독되는 사고가 났다.

26일 오전 1시 26분께 강원 속초시 설악동 설악산 야영장 내 텐트에서 잠을 자던 이모(48·서울 송파구)씨와 강모(48·여)씨, 아들(17) 등 일가족 3명이 가스에 질식해 쓰러져 있는 것을 인근 야영객이 발견, 119에 신고했다.

발견 직후 이씨 등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심한 가스 중독 증세를 보인 아들도 의식을 회복하는 등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신고한 야영객은 "옆 텐트에서 '사람 살려'라고 외치는 소리를 듣고 달려가 보니 텐트 내에서 가스 냄새가 나 신고했다"고 말했다.

현장에 출동한 119구급대원은 "일가족이 심각한 구토 등의 증세를 보였고 텐트 내부에는 고기를 구운 흔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씨 가족은 전날 설악동으로 캠핑을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전날 고기를 구워 먹고 나서 꺼지지 않은 숯불을 바깥으로 옮기지 않은 채 리빙룸 공간에 두고 잠이 들었다가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 설악산 야영장서 일가족 셋 숯불에 가스 중독
    • 입력 2014-01-26 09:38:49
    • 수정2014-01-26 14:29:27
    연합뉴스
설악산국립공원 야영장에서 잠을 자던 일가족 3명이 일산화탄소에 중독되는 사고가 났다.

26일 오전 1시 26분께 강원 속초시 설악동 설악산 야영장 내 텐트에서 잠을 자던 이모(48·서울 송파구)씨와 강모(48·여)씨, 아들(17) 등 일가족 3명이 가스에 질식해 쓰러져 있는 것을 인근 야영객이 발견, 119에 신고했다.

발견 직후 이씨 등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심한 가스 중독 증세를 보인 아들도 의식을 회복하는 등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신고한 야영객은 "옆 텐트에서 '사람 살려'라고 외치는 소리를 듣고 달려가 보니 텐트 내에서 가스 냄새가 나 신고했다"고 말했다.

현장에 출동한 119구급대원은 "일가족이 심각한 구토 등의 증세를 보였고 텐트 내부에는 고기를 구운 흔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씨 가족은 전날 설악동으로 캠핑을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전날 고기를 구워 먹고 나서 꺼지지 않은 숯불을 바깥으로 옮기지 않은 채 리빙룸 공간에 두고 잠이 들었다가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