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안부 피해 황금자 할머니 별세…생존자 55명
입력 2014.01.26 (14:35) 수정 2014.01.26 (15:39) 사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황금자 할머니가 오늘 새벽 1시 반쯤 향년 90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황 할머니는 함경도에서 태어나 13살 때 길을 가다 일본 순사에게 붙잡혀 흥남의 한 유리공장으로 끌려간 뒤 간도 지방으로 옮겨져 일본군 성노예 생활을 했습니다.

황 할머니는 정부에서 지원하는 임대아파트에 살면서 빈병과 폐지를 주워 판 돈으로 세 차례에 걸쳐 모두 1억 원을 서울 강서구에 장학금으로 기탁해 지난 2011년 정부로부터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았습니다.

황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7명가운데 생존자는 55명으로 줄었습니다.
  • 위안부 피해 황금자 할머니 별세…생존자 55명
    • 입력 2014-01-26 14:35:06
    • 수정2014-01-26 15:39:26
    사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황금자 할머니가 오늘 새벽 1시 반쯤 향년 90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황 할머니는 함경도에서 태어나 13살 때 길을 가다 일본 순사에게 붙잡혀 흥남의 한 유리공장으로 끌려간 뒤 간도 지방으로 옮겨져 일본군 성노예 생활을 했습니다.

황 할머니는 정부에서 지원하는 임대아파트에 살면서 빈병과 폐지를 주워 판 돈으로 세 차례에 걸쳐 모두 1억 원을 서울 강서구에 장학금으로 기탁해 지난 2011년 정부로부터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았습니다.

황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7명가운데 생존자는 55명으로 줄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