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보유출 악용’ 사기피해 속출…소비자 주의 재차 당부
입력 2014.01.26 (14:35) 경제
카드사들의 고객정보 유출 사건을 악용한 금융사기 피해사례가 속출해 금융당국이 재차 소비자경보를 발령했습니다.

금융감독원에 접수된 주요 사례를 보면, 지난주 검찰 수사관을 빙자한 일당이 정보 유출 사건 수사에 필요하다며 피해자의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보안카드 등을 알아낸 뒤 5천만 원을 인출해갔습니다.

다른 일당은 정보유출 내역을 확인하는 각 카드사 홈페이지와 똑같이 꾸민 이른바 '파밍' 사이트를 통해 보안카드 정보 등을 가로채 3백만 원을 빼가기도 했습니다.

또, 고객정보 유출에 편승해 특정 사이트에 접속하거나 앱 설치를 하라고 요구하는 '스미싱' 문자도 다수 유통 중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감원은 이번 금융사기는 최근 개인 정보 유출 사건에 따른 국민들의 불안심리를 악용한 전형적인 범죄라면서, 거듭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금감원은 특히, 카드사 정보유출과 관련한 모든 통지는 우편과 이메일로만 이뤄지며, 어떤 경우에도 추가적인 금융 정보를 요구하지 않는 만큼, 금융사 등을 사칭해 개인의 금융거래 정보를 요구할 경우 절대 응해선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 ‘정보유출 악용’ 사기피해 속출…소비자 주의 재차 당부
    • 입력 2014-01-26 14:35:06
    경제
카드사들의 고객정보 유출 사건을 악용한 금융사기 피해사례가 속출해 금융당국이 재차 소비자경보를 발령했습니다.

금융감독원에 접수된 주요 사례를 보면, 지난주 검찰 수사관을 빙자한 일당이 정보 유출 사건 수사에 필요하다며 피해자의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보안카드 등을 알아낸 뒤 5천만 원을 인출해갔습니다.

다른 일당은 정보유출 내역을 확인하는 각 카드사 홈페이지와 똑같이 꾸민 이른바 '파밍' 사이트를 통해 보안카드 정보 등을 가로채 3백만 원을 빼가기도 했습니다.

또, 고객정보 유출에 편승해 특정 사이트에 접속하거나 앱 설치를 하라고 요구하는 '스미싱' 문자도 다수 유통 중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감원은 이번 금융사기는 최근 개인 정보 유출 사건에 따른 국민들의 불안심리를 악용한 전형적인 범죄라면서, 거듭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금감원은 특히, 카드사 정보유출과 관련한 모든 통지는 우편과 이메일로만 이뤄지며, 어떤 경우에도 추가적인 금융 정보를 요구하지 않는 만큼, 금융사 등을 사칭해 개인의 금융거래 정보를 요구할 경우 절대 응해선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