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AI 확산 비상
AI확진·의심신고 잇따라…경기도 철새분변에도 검출
입력 2014.01.26 (20:48) 수정 2014.01.26 (20:55) 연합뉴스
전북 고창에서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남·충남으로 번지면서 AI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또 그동안은 오리만 AI에 감염됐으나 닭도 AI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농가 피해가 확대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충남 부여의 종계장과 전남 해남의 씨오리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를 분석한 결과 고병원성 H5N8형 AI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이준원 차관보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닭의 고병원성 AI는 가금류에서 전파가 빠르다"면서 "산발적인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한 예방적 살처분이 필요하다는 가축방역협의회 의견을 바탕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그동안 발병농가를 중심으로 반경 500m 내의 닭과 오리를 모두 살처분해 온 반면 반경 500∼3㎞ 범위에서는 오리만 살처분해 왔으나 앞으로는 닭과 오리 모두 3㎞ 내의 경우 살처분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로 추가 살처분 대상이 된 닭은 148만2천 마리이며, 총 살처분 대상 닭·오리는 223만7천 마리로 추산된다.

이 밖에 충남 천안 종오리 농장, 전북 부안 오리농장 등에서도 AI 감염의심 신고가 접수되는 등 곳곳에서 AI 확진ㆍ의심신고 접수 등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농식품부는 경기 화성 시화호 주변에서 채취한 철새 분변을 분석한 결과 고병원성 H5N8형 AI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AI가 충남·전남에서도 발병한 데 이어 경기권도 AI의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부산 사하구 을숙도의 철새분변과 울산에서 폐사한 떼까마귀 10여마리, 제주에서 폐사한 청둥오리·흰뺨검둥오리는 검사결과 AI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처럼 AI 감염지역이 늘어나자 정부는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농식품부는 관계부처에서 인력을 파견받아 대책상황실을 보강하고 장관이 직접 그때 그때 상황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결정·시행하는 등 '원스톱 비상체제'를 가동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지난 19∼20일 전남북·광주광역시에만 한차례 발동했던 '일시 이동중지 명령'(Standstill)을 전국적으로 발동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등 고강도 대책을 강구키로 했다.

이준원 농식품부 차관보는 "전북에 이어 전남·충남에서도 AI가 발생해 스탠드스틸이든 다른 조치든 추가적인 조치를 할 것이 있다면 하겠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또 AI에 감염된 철새 사체가 발견되면 발견지 반경 10㎞ 내 가금 사육 농가의 출하를 중지시키고 철새의 이동경로를 미리 파악해 주변 농가에 경고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철새 경보시스템을 운영하는 등 철새 관리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환경부는 AI 확산의 주범인 철새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가창오리와 쇠오리, 청둥오리 수컷 한 마리씩을 포획해 위성추적장치를 부착했다.

그 결과 쇠오리와 청둥오리는 전북 고창 동림저수지 인근 20㎞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가창오리의 위치 정보는 아직 수신되지 않았다.

26일 오후 2시 기준 AI에 오염된 농장은 총 18곳이며 AI 감염여부를 조사 중인 곳은 19곳이다.
  • AI확진·의심신고 잇따라…경기도 철새분변에도 검출
    • 입력 2014-01-26 20:48:35
    • 수정2014-01-26 20:55:23
    연합뉴스
전북 고창에서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남·충남으로 번지면서 AI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또 그동안은 오리만 AI에 감염됐으나 닭도 AI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농가 피해가 확대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충남 부여의 종계장과 전남 해남의 씨오리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를 분석한 결과 고병원성 H5N8형 AI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이준원 차관보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닭의 고병원성 AI는 가금류에서 전파가 빠르다"면서 "산발적인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한 예방적 살처분이 필요하다는 가축방역협의회 의견을 바탕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그동안 발병농가를 중심으로 반경 500m 내의 닭과 오리를 모두 살처분해 온 반면 반경 500∼3㎞ 범위에서는 오리만 살처분해 왔으나 앞으로는 닭과 오리 모두 3㎞ 내의 경우 살처분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로 추가 살처분 대상이 된 닭은 148만2천 마리이며, 총 살처분 대상 닭·오리는 223만7천 마리로 추산된다.

이 밖에 충남 천안 종오리 농장, 전북 부안 오리농장 등에서도 AI 감염의심 신고가 접수되는 등 곳곳에서 AI 확진ㆍ의심신고 접수 등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농식품부는 경기 화성 시화호 주변에서 채취한 철새 분변을 분석한 결과 고병원성 H5N8형 AI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AI가 충남·전남에서도 발병한 데 이어 경기권도 AI의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부산 사하구 을숙도의 철새분변과 울산에서 폐사한 떼까마귀 10여마리, 제주에서 폐사한 청둥오리·흰뺨검둥오리는 검사결과 AI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처럼 AI 감염지역이 늘어나자 정부는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농식품부는 관계부처에서 인력을 파견받아 대책상황실을 보강하고 장관이 직접 그때 그때 상황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결정·시행하는 등 '원스톱 비상체제'를 가동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지난 19∼20일 전남북·광주광역시에만 한차례 발동했던 '일시 이동중지 명령'(Standstill)을 전국적으로 발동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등 고강도 대책을 강구키로 했다.

이준원 농식품부 차관보는 "전북에 이어 전남·충남에서도 AI가 발생해 스탠드스틸이든 다른 조치든 추가적인 조치를 할 것이 있다면 하겠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또 AI에 감염된 철새 사체가 발견되면 발견지 반경 10㎞ 내 가금 사육 농가의 출하를 중지시키고 철새의 이동경로를 미리 파악해 주변 농가에 경고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철새 경보시스템을 운영하는 등 철새 관리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환경부는 AI 확산의 주범인 철새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가창오리와 쇠오리, 청둥오리 수컷 한 마리씩을 포획해 위성추적장치를 부착했다.

그 결과 쇠오리와 청둥오리는 전북 고창 동림저수지 인근 20㎞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가창오리의 위치 정보는 아직 수신되지 않았다.

26일 오후 2시 기준 AI에 오염된 농장은 총 18곳이며 AI 감염여부를 조사 중인 곳은 19곳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