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시내 주요도로 29일 오후 2시부터 정체”
입력 2014.01.26 (21:01) 사회
이번 설 연휴 하루 전인 29일 오후부터 서울시내 주요 도로가 막히기 시작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서울시가 지난해 설·추석의 교통 통계를 분석해 올해 상황을 예측한 결과 29일 오전에는 성수품을 사려는 차량으로 인해 경동시장과 가락시장 등 전통시장 주변을 중심으로 도로 정체가 시작될 전망입니다.

오후 2시부터는 시내 주요 구간의 차량이 늘고, 5시부터는 퇴근과 겹쳐 대부분 구간이 출근길 수준으로 매우 혼잡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명절 당일 이후에는 명동을 비롯한 주요 관광지와 영등포 타임스퀘어 등 쇼핑몰이 붐비고, 연휴 마지막 날인 다음 달 2일이 가장 복잡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성묘와 친척 방문으로 차량이 집중되는 설 당일인 30일과 31일은 평일 출퇴근길보다도 교통 정체가 극심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설 당일에 차례를 지내려면 오전 8시 전에 출발하는 게 좋으며, 차례를 지낸 뒤 오후 12시부터 6시까지는 시내도로를 이용하는 게 편리합니다.

서울시는 최근 5년간 설·추석 연휴 도시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명절 당일의 평균 사고 발생건수는 21건으로 명절 전날과 다음 날 평균보다 배가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 서울시 “시내 주요도로 29일 오후 2시부터 정체”
    • 입력 2014-01-26 21:01:55
    사회
이번 설 연휴 하루 전인 29일 오후부터 서울시내 주요 도로가 막히기 시작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서울시가 지난해 설·추석의 교통 통계를 분석해 올해 상황을 예측한 결과 29일 오전에는 성수품을 사려는 차량으로 인해 경동시장과 가락시장 등 전통시장 주변을 중심으로 도로 정체가 시작될 전망입니다.

오후 2시부터는 시내 주요 구간의 차량이 늘고, 5시부터는 퇴근과 겹쳐 대부분 구간이 출근길 수준으로 매우 혼잡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명절 당일 이후에는 명동을 비롯한 주요 관광지와 영등포 타임스퀘어 등 쇼핑몰이 붐비고, 연휴 마지막 날인 다음 달 2일이 가장 복잡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성묘와 친척 방문으로 차량이 집중되는 설 당일인 30일과 31일은 평일 출퇴근길보다도 교통 정체가 극심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설 당일에 차례를 지내려면 오전 8시 전에 출발하는 게 좋으며, 차례를 지낸 뒤 오후 12시부터 6시까지는 시내도로를 이용하는 게 편리합니다.

서울시는 최근 5년간 설·추석 연휴 도시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명절 당일의 평균 사고 발생건수는 21건으로 명절 전날과 다음 날 평균보다 배가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