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동거녀와 헤어졌다”
입력 2014.01.26 (21:24) 수정 2014.01.26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여배우와 염문설이 불거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결국 동거녀와 헤어지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해왔던 동거녀도 이를 받아들이고 대통령 관저를 떠났습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새 연인인가, 동거녀인가, 이 두 여성 사이에서 고민하던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결국 7년 동거녀와 결별을 택했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개인 자격으로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동거녀 트리에르바일레와 결별했다는 사실을 공식화했습니다.

트리에르바일레는 결별을 받아들이며 대통령궁 직원들에게 트위터로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인터뷰> 트리에르바일레 친구 : "트리에르바일레(동거녀)는 (오늘) 인도로 봉사활동 떠나는데 만족해하고 있습니다. 강하고 정이 많은 여자입니다."

퍼스트레이디 자리가 비워졌지만 올랑드 대통령의 새 연인인 여배우 쥘리 가이예가 당장 대통령 관저로 들어와 살 가능성은 현재로선 낮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최근 퍼스트레이디가 없었으면 한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론조사에서도 프랑스인의 54%가 퍼스트레이디 제도의 폐지를 원했습니다.

<인터뷰> 파리 시민

올랑드 대통령은 사생활이 보호받아야 하지만 대통령에겐 공적인 책임이 있다며 대통령의 사생활은 하나의 도전이라는 심경을 밝혔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동거녀와 헤어졌다”
    • 입력 2014-01-26 21:25:59
    • 수정2014-01-26 22:07:32
    뉴스 9
<앵커 멘트>

최근 여배우와 염문설이 불거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결국 동거녀와 헤어지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해왔던 동거녀도 이를 받아들이고 대통령 관저를 떠났습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새 연인인가, 동거녀인가, 이 두 여성 사이에서 고민하던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결국 7년 동거녀와 결별을 택했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개인 자격으로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동거녀 트리에르바일레와 결별했다는 사실을 공식화했습니다.

트리에르바일레는 결별을 받아들이며 대통령궁 직원들에게 트위터로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인터뷰> 트리에르바일레 친구 : "트리에르바일레(동거녀)는 (오늘) 인도로 봉사활동 떠나는데 만족해하고 있습니다. 강하고 정이 많은 여자입니다."

퍼스트레이디 자리가 비워졌지만 올랑드 대통령의 새 연인인 여배우 쥘리 가이예가 당장 대통령 관저로 들어와 살 가능성은 현재로선 낮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최근 퍼스트레이디가 없었으면 한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론조사에서도 프랑스인의 54%가 퍼스트레이디 제도의 폐지를 원했습니다.

<인터뷰> 파리 시민

올랑드 대통령은 사생활이 보호받아야 하지만 대통령에겐 공적인 책임이 있다며 대통령의 사생활은 하나의 도전이라는 심경을 밝혔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