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동원 복귀골에 MVP…유럽파들 맹활약
입력 2014.01.26 (21:31) 수정 2014.01.27 (09: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파 선수들이 코스타리카전에서 상큼한 새해 첫 승 소식을 보낸 오늘, 유럽에서도 지동원이 골을 넣는 등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팀이 2대 1로 뒤진 후반 27분,

교체로 투입된 지동원이 자신에게 온 단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시즌 후 자신이 이적할 도르트문트를 충격에 빠지게 한 동점골이었습니다.

지동원은 경기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습니다.

1대 1로 맞선 종료 직전 마인츠 박주호의 자로 잰 듯한 패스가 골로 연결됩니다.

슈투트가르트 수비수를 한번에 무너뜨리는 그림 같은 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볼프스부르크에서 마인츠로 이적한 동료 구자철도 박주호의 2호 도움을 온몸으로 기뻐했습니다.

레버쿠젠의 손흥민도 후반기 첫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위협적인 슛을 날리며 82분간 뛰었습니다.

손흥민을 대신해 투입된 류승우도 독일무대 첫 데뷔전을 치렀습니다.

대표팀 복귀 논란에 있는 에인트호벤의 박지성도 첫 골의 발판이 된 슈팅을 포함해 여러차례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 건재함을 과시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지동원 복귀골에 MVP…유럽파들 맹활약
    • 입력 2014-01-26 21:31:55
    • 수정2014-01-27 09:16:52
    뉴스 9
<앵커 멘트>

국내파 선수들이 코스타리카전에서 상큼한 새해 첫 승 소식을 보낸 오늘, 유럽에서도 지동원이 골을 넣는 등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팀이 2대 1로 뒤진 후반 27분,

교체로 투입된 지동원이 자신에게 온 단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시즌 후 자신이 이적할 도르트문트를 충격에 빠지게 한 동점골이었습니다.

지동원은 경기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습니다.

1대 1로 맞선 종료 직전 마인츠 박주호의 자로 잰 듯한 패스가 골로 연결됩니다.

슈투트가르트 수비수를 한번에 무너뜨리는 그림 같은 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볼프스부르크에서 마인츠로 이적한 동료 구자철도 박주호의 2호 도움을 온몸으로 기뻐했습니다.

레버쿠젠의 손흥민도 후반기 첫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위협적인 슛을 날리며 82분간 뛰었습니다.

손흥민을 대신해 투입된 류승우도 독일무대 첫 데뷔전을 치렀습니다.

대표팀 복귀 논란에 있는 에인트호벤의 박지성도 첫 골의 발판이 된 슈팅을 포함해 여러차례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 건재함을 과시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