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케리 미 국무, 일본 빼고 한·중 방문…배경에 관심
입력 2014.01.27 (05:20) 수정 2014.01.27 (16:50) 연합뉴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내달 한국과 중국 방문을 위해 외교채널을 통해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은 26일(현지시간) "케리 장관이 워낙 많은 외교현안을 처리하느라 바쁜 상황이고 3국의 사정을 감안해야 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일정을 잡기가 쉽지 않다"면서 "대략 내달 초순보다는 중·하순께로 일정이 잡힐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한국과 중국 방문을 통해 최근 동아시아의 현안으로 떠오른 과거사 갈등과 영유권 분쟁으로 생긴 긴장을 완화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조율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2월 하순 예정된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앞두고 북한이 최근 대화공세를 펼치고 있는 것과 관련한 대응방안 등도 한국 등과 주요 의제로 협의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눈길을 끄는 것은 케리 장관이 이번에 일본은 방문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그는 지난해 4월에는 한국, 중국, 일본을 차례로 방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외교소식통은 "케리 장관이 지난해 10월 도쿄(東京)에서 열린 미·일 안전보장협의위원회(2 2)에 참석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미 일본만 따로 방문한 상황에서 형평성 등을 고려해 일본 방문을 제외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난해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를 강행한 이후 미국과 일본 관계가 다소 불편해진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케리 장관의 '일본 제외' 행보를 두고도 이런저런 말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3일 복수의 미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미국이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더는 하지 않는다는 확약을 받으려 하는 등 일본의 '행동'을 촉구하는 것으로 전해 눈길을 끈다.

미국 관리들은 일본에 제2차 세계대전에서 강제로 동원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는 조치도 하라고 요구하고 있으며, 일본과의 외교적 접촉을 통해 이런 요구를 은밀하게 전달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이렇게 보면 일본 측이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참배 탓에 나빠진 외교환경을 개선하는 조치를 취할 때까지 미국은 직·간접적으로 압박을 가하는 형국으로 이해할 수 있다.

케리 장관이 중국과 한국을 방문하면서 일본을 빼놓는 것도 이런 배경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아베 총리가 지난 23일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 "그저 전쟁으로 목숨을 잃은 이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행동이었을 뿐"이라며 참배를 계속할 뜻을 밝힌 것이 미국 정부를 자극했을 가능성이 워싱턴 외교가에서 돌고 있다.
  • 케리 미 국무, 일본 빼고 한·중 방문…배경에 관심
    • 입력 2014-01-27 05:20:11
    • 수정2014-01-27 16:50:45
    연합뉴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내달 한국과 중국 방문을 위해 외교채널을 통해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은 26일(현지시간) "케리 장관이 워낙 많은 외교현안을 처리하느라 바쁜 상황이고 3국의 사정을 감안해야 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일정을 잡기가 쉽지 않다"면서 "대략 내달 초순보다는 중·하순께로 일정이 잡힐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한국과 중국 방문을 통해 최근 동아시아의 현안으로 떠오른 과거사 갈등과 영유권 분쟁으로 생긴 긴장을 완화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조율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2월 하순 예정된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앞두고 북한이 최근 대화공세를 펼치고 있는 것과 관련한 대응방안 등도 한국 등과 주요 의제로 협의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눈길을 끄는 것은 케리 장관이 이번에 일본은 방문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그는 지난해 4월에는 한국, 중국, 일본을 차례로 방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외교소식통은 "케리 장관이 지난해 10월 도쿄(東京)에서 열린 미·일 안전보장협의위원회(2 2)에 참석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미 일본만 따로 방문한 상황에서 형평성 등을 고려해 일본 방문을 제외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난해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를 강행한 이후 미국과 일본 관계가 다소 불편해진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케리 장관의 '일본 제외' 행보를 두고도 이런저런 말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3일 복수의 미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미국이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더는 하지 않는다는 확약을 받으려 하는 등 일본의 '행동'을 촉구하는 것으로 전해 눈길을 끈다.

미국 관리들은 일본에 제2차 세계대전에서 강제로 동원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는 조치도 하라고 요구하고 있으며, 일본과의 외교적 접촉을 통해 이런 요구를 은밀하게 전달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이렇게 보면 일본 측이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참배 탓에 나빠진 외교환경을 개선하는 조치를 취할 때까지 미국은 직·간접적으로 압박을 가하는 형국으로 이해할 수 있다.

케리 장관이 중국과 한국을 방문하면서 일본을 빼놓는 것도 이런 배경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아베 총리가 지난 23일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 "그저 전쟁으로 목숨을 잃은 이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행동이었을 뿐"이라며 참배를 계속할 뜻을 밝힌 것이 미국 정부를 자극했을 가능성이 워싱턴 외교가에서 돌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