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AI 확산 비상
2차 ‘이동중지 명령’ 수도권 확산방지 선제 조치
입력 2014.01.27 (05:21) 수정 2014.01.27 (16:40) 연합뉴스
전라·광주광역시에 이어 충청남북도와 경기도에도 '일시 이동중지 명령'(Standstill)이 발동됐다.

이번 조치는 전북에서 시작된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남·충남으로 번진데다 수도권마저 위협할 조짐이 보이자 방역 당국이 선제 대응 차원에서 내린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국은 단기간에 효율적인 일제 소독이 효율적이라는 판단과 이동제한 대상 인원 등의 불편 등을 고려해 대상은 최소화했다.

2차 이동중지 명령 발동은 전날부터 예고됐었다.

21일 이후 추가 감염의심 신고가 없었으나 25일 전남 해남·나주·영암과 충남 부여, 전북 부안에서 동시다발로 감염의심 신고가 들어오자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협의회를 긴급 소집해 대책을 논의했다.

당국은 협의회에서 전남·북과 광주광역시에 한차례 발동했던 이동중지 명령을 재발동하고, 대상지역도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도 26일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동중지 명령 재발동 검토 사실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실제로 내려진 조치는 대상지역과 지속기간을 최소화했다.

당국은 애초 전국의 모든 가금농장과 축산 종사자, 축산 차량을 대상으로 이동중지 명령을 발동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했으나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의 발생지역이 '서해안 벨트' 중심인 점을 고려해 대상지역을 최소화해 적용했다.

발동기간을 1차 때 48시간에서 12시간으로 줄였다. 짧은 기간에 일제 소독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판단에서다.

29일부터 시작될 본격적인 귀성에 맞춰 이동중지 명령으로 발목이 묶이게 될 축산 종사자 23만여명과 그 가족의 불편을 줄이려는 의도도 이동제한 기간 최소화의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설 연휴기간 귀성·귀경 인파로 AI 바이러스가 퍼지는 것을 막으려면 이동중지 명령을 발동할 수 있는 날은 현실적으로 27·28일뿐이었다.
  • 2차 ‘이동중지 명령’ 수도권 확산방지 선제 조치
    • 입력 2014-01-27 05:21:52
    • 수정2014-01-27 16:40:44
    연합뉴스
전라·광주광역시에 이어 충청남북도와 경기도에도 '일시 이동중지 명령'(Standstill)이 발동됐다.

이번 조치는 전북에서 시작된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남·충남으로 번진데다 수도권마저 위협할 조짐이 보이자 방역 당국이 선제 대응 차원에서 내린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국은 단기간에 효율적인 일제 소독이 효율적이라는 판단과 이동제한 대상 인원 등의 불편 등을 고려해 대상은 최소화했다.

2차 이동중지 명령 발동은 전날부터 예고됐었다.

21일 이후 추가 감염의심 신고가 없었으나 25일 전남 해남·나주·영암과 충남 부여, 전북 부안에서 동시다발로 감염의심 신고가 들어오자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협의회를 긴급 소집해 대책을 논의했다.

당국은 협의회에서 전남·북과 광주광역시에 한차례 발동했던 이동중지 명령을 재발동하고, 대상지역도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도 26일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동중지 명령 재발동 검토 사실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실제로 내려진 조치는 대상지역과 지속기간을 최소화했다.

당국은 애초 전국의 모든 가금농장과 축산 종사자, 축산 차량을 대상으로 이동중지 명령을 발동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했으나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의 발생지역이 '서해안 벨트' 중심인 점을 고려해 대상지역을 최소화해 적용했다.

발동기간을 1차 때 48시간에서 12시간으로 줄였다. 짧은 기간에 일제 소독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판단에서다.

29일부터 시작될 본격적인 귀성에 맞춰 이동중지 명령으로 발목이 묶이게 될 축산 종사자 23만여명과 그 가족의 불편을 줄이려는 의도도 이동제한 기간 최소화의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설 연휴기간 귀성·귀경 인파로 AI 바이러스가 퍼지는 것을 막으려면 이동중지 명령을 발동할 수 있는 날은 현실적으로 27·28일뿐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