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10만 관객 돌파
입력 2014.01.27 (10:34) 수정 2014.01.27 (10:38) 연합뉴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가 10만 관객을 돌파했다. 40개 미만의 상영관에서 개봉한 저예산 다양성 영화로는 이례적인 성적이다.

이 영화의 수입사 티캐스트는 2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을 근거로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가 전날까지 10만 1천403명을 동원했다고 밝혔다.

개봉 39일 만이다.

40개 미만의 상영관에서 개봉한 영화로 10만 관객을 돌파한 건 지난해 '마지막 4중주'(10만 8천7명)에 이어 4개월 만이다.

'마지막 4중주'는 '말할 수 없는 비밀' (2008)이후 5년 만에 저예산 영화 가운데 10만 명을 돌파한 바 있다.

다양성 영화 가운데 최다 관객을 동원한 영화는 존 카네이 감독의 '원스'(2006)이며 모두 23만 2천459명을 모았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는 출산과 함께 병원의 실수로 아이가 뒤바뀌고, 그로부터 수년이 흐르고 나서 이 사실을 알게 된 부모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뒤바뀐 아이라는 신파적인 소재를 토대로 고레에다 감독의 담담한 연출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작년 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예술성과 통속성을 동시에 담은 이 영화는 초반부터 관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개봉 3일 만에 1만 관객을 돌파한 이 영화는 다양성 영화 중 역대 가장 빠른 속도인 14일 만에 5만 관객을 돌파했고, 20일 만에 역시 가장 빠른 속도로 7만 관객을 넘었다.

이 영화를 수입한 티캐스트 극장영화사업팀의 박지예 팀장은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가 '마지막 4중주'보다 18일이나 빨리 10만 고지를 달성한 점에 비춰 조만간 '마지막 4중주'의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10만 관객 돌파
    • 입력 2014-01-27 10:34:54
    • 수정2014-01-27 10:38:51
    연합뉴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가 10만 관객을 돌파했다. 40개 미만의 상영관에서 개봉한 저예산 다양성 영화로는 이례적인 성적이다.

이 영화의 수입사 티캐스트는 2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을 근거로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가 전날까지 10만 1천403명을 동원했다고 밝혔다.

개봉 39일 만이다.

40개 미만의 상영관에서 개봉한 영화로 10만 관객을 돌파한 건 지난해 '마지막 4중주'(10만 8천7명)에 이어 4개월 만이다.

'마지막 4중주'는 '말할 수 없는 비밀' (2008)이후 5년 만에 저예산 영화 가운데 10만 명을 돌파한 바 있다.

다양성 영화 가운데 최다 관객을 동원한 영화는 존 카네이 감독의 '원스'(2006)이며 모두 23만 2천459명을 모았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는 출산과 함께 병원의 실수로 아이가 뒤바뀌고, 그로부터 수년이 흐르고 나서 이 사실을 알게 된 부모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뒤바뀐 아이라는 신파적인 소재를 토대로 고레에다 감독의 담담한 연출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작년 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예술성과 통속성을 동시에 담은 이 영화는 초반부터 관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개봉 3일 만에 1만 관객을 돌파한 이 영화는 다양성 영화 중 역대 가장 빠른 속도인 14일 만에 5만 관객을 돌파했고, 20일 만에 역시 가장 빠른 속도로 7만 관객을 넘었다.

이 영화를 수입한 티캐스트 극장영화사업팀의 박지예 팀장은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가 '마지막 4중주'보다 18일이나 빨리 10만 고지를 달성한 점에 비춰 조만간 '마지막 4중주'의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