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국경지대 친중국파 3천 명 산간으로 추방”
입력 2014.01.27 (10:37) 수정 2014.01.27 (16:49) 연합뉴스
북한이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처형 후 추종 세력 제거를 위해 국경 지대의 친(親) 중국파 3천 명 이상을 산간 지방으로 추방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과 중국 관계자는 북한 당국이 장성택 추종자를 제거하기 위해 평양과 국경 지대에 파견된 적발단이 무역업자, 중국인을 상대로 한 호텔·카지노 종업원, 탈북자 가족 등을 체포·구속했으며 이와 별도로 3천 명 이상을 산간 지방으로 몰아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산케이는 국경의 강에서 30m 이내에 있는 주택을 철거하라는 명령이 내려졌고 국경에 기관총에 대비한 콘크리트 요새를 건설했으며 함경북도 무산에 전차가 배치됐다는 정보도 있다고 전했다.
  • “북한, 국경지대 친중국파 3천 명 산간으로 추방”
    • 입력 2014-01-27 10:37:36
    • 수정2014-01-27 16:49:03
    연합뉴스
북한이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처형 후 추종 세력 제거를 위해 국경 지대의 친(親) 중국파 3천 명 이상을 산간 지방으로 추방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과 중국 관계자는 북한 당국이 장성택 추종자를 제거하기 위해 평양과 국경 지대에 파견된 적발단이 무역업자, 중국인을 상대로 한 호텔·카지노 종업원, 탈북자 가족 등을 체포·구속했으며 이와 별도로 3천 명 이상을 산간 지방으로 몰아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산케이는 국경의 강에서 30m 이내에 있는 주택을 철거하라는 명령이 내려졌고 국경에 기관총에 대비한 콘크리트 요새를 건설했으며 함경북도 무산에 전차가 배치됐다는 정보도 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