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프존, 1년간 스크린골프시스템 판매중단
입력 2014.01.27 (13:04) 수정 2014.01.27 (15:38) 연합뉴스
스크린골프업체 골프존이 스크린골프장 사업주들과 동반 성장하는 방안의 일환으로 1년간 국내 스크린골프 시장에 신규 골프 시뮬레이터를 팔지 않기로 했다.

골프존은 27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골프존은 우선 시장 포화로 인한 과열 경쟁을 막고 매장 영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골프 시뮬레이터의 신규 판매를 오는 4월1일부터 1년간 중단하기로 했다.

이후에도 신도시 등 불포화 지역 중심으로 판매하는 등 신규 공급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 사업주들의 투자 비용을 줄이고 보유 골프 시뮬레이터의 자산가치를 증대하기 위해 보상 판매 가격을 인하하기로 했다.

이밖에 센서, 스윙플레이트 등 골프존 비전 시스템의 핵심 품목의 무상 보증 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하고, 그 대상을 기존 무상 애프터서비스(A/S) 기간이 지난 제품에도 소급 적용한다고 밝혔다.

골프존의 이 같은 조치는 상권이 포화함에 따라 늘어나는 사업주들의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 내려졌다.

골프존은 자신을 프랜차이즈가 아닌 장비를 공급하는 업체로 규정짓고, 같은 상권에 여러 사업장이 들어서는 것에 관여하지 않는 등 관리 책임을 지지 않았다.

하지만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비용을 골프장 점주에게 떠넘기는 등 실제로는 프랜차이즈 영업을 하면서 점주들에게 횡포를 부리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촉구했고, 공정위는 지난해 8월 골프존의 불공정 행위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

이후도 김영찬 골프존 대표가 국정 감사에 소환돼 질책을 당하는 등 비난 여론이 이어지자 골프존은 한국시뮬레이션골프문화협회 등과 논의한 끝에 이러한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

장성원 골프존 전무는 "스크린골프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스크린골프장 사업주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기업으로서 쉽지 않은 결단이었지만 골프 산업 발전이라는 사명감을 갖고 다양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골프존 사업주들은 이번 방안을 반기면서도 한편으로는 미흡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충무로의 한 사업주는 "1년 동안 팔지 않는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봤을 때 상권 보호가 돼야 하는데 '신규 공급 최소화'가 어디까지 적용되는지 모르겠다"며 "지금도 근처에 비슷한 스크린골프장이 여럿 있고, 골프존 직영 매장도 근처에 있어 손님이 많이 줄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골프존을 통해서만 할 수 있는 업그레이드와 A/S 등의 비용도 너무 비싼 만큼 이를 합리화할 필요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골프존, 1년간 스크린골프시스템 판매중단
    • 입력 2014-01-27 13:04:49
    • 수정2014-01-27 15:38:35
    연합뉴스
스크린골프업체 골프존이 스크린골프장 사업주들과 동반 성장하는 방안의 일환으로 1년간 국내 스크린골프 시장에 신규 골프 시뮬레이터를 팔지 않기로 했다.

골프존은 27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골프존은 우선 시장 포화로 인한 과열 경쟁을 막고 매장 영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골프 시뮬레이터의 신규 판매를 오는 4월1일부터 1년간 중단하기로 했다.

이후에도 신도시 등 불포화 지역 중심으로 판매하는 등 신규 공급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 사업주들의 투자 비용을 줄이고 보유 골프 시뮬레이터의 자산가치를 증대하기 위해 보상 판매 가격을 인하하기로 했다.

이밖에 센서, 스윙플레이트 등 골프존 비전 시스템의 핵심 품목의 무상 보증 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하고, 그 대상을 기존 무상 애프터서비스(A/S) 기간이 지난 제품에도 소급 적용한다고 밝혔다.

골프존의 이 같은 조치는 상권이 포화함에 따라 늘어나는 사업주들의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 내려졌다.

골프존은 자신을 프랜차이즈가 아닌 장비를 공급하는 업체로 규정짓고, 같은 상권에 여러 사업장이 들어서는 것에 관여하지 않는 등 관리 책임을 지지 않았다.

하지만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비용을 골프장 점주에게 떠넘기는 등 실제로는 프랜차이즈 영업을 하면서 점주들에게 횡포를 부리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촉구했고, 공정위는 지난해 8월 골프존의 불공정 행위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

이후도 김영찬 골프존 대표가 국정 감사에 소환돼 질책을 당하는 등 비난 여론이 이어지자 골프존은 한국시뮬레이션골프문화협회 등과 논의한 끝에 이러한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

장성원 골프존 전무는 "스크린골프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스크린골프장 사업주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기업으로서 쉽지 않은 결단이었지만 골프 산업 발전이라는 사명감을 갖고 다양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골프존 사업주들은 이번 방안을 반기면서도 한편으로는 미흡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충무로의 한 사업주는 "1년 동안 팔지 않는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봤을 때 상권 보호가 돼야 하는데 '신규 공급 최소화'가 어디까지 적용되는지 모르겠다"며 "지금도 근처에 비슷한 스크린골프장이 여럿 있고, 골프존 직영 매장도 근처에 있어 손님이 많이 줄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골프존을 통해서만 할 수 있는 업그레이드와 A/S 등의 비용도 너무 비싼 만큼 이를 합리화할 필요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