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진청 “냉동실 쇠고기 해동은 냉장실에서”
입력 2014.01.27 (14:18) 연합뉴스
농촌진흥청이 설 연휴 조리 전 쇠고기 보관법을 27일 발표했다.

농진청 실험 결과 냉동실에 보관중인 쇠고기를 조리하기 위해 해동할 때 냉장실에서 천천히 녹이는 것이 영양 성분 손실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급한 마음에 쇠고기를 물에 넣어 해동하면 수용성 단백질과 수용성 비타민인 비타민 B 등 영양성분이 감소한다.

물에 담그지 않은 쇠고기의 수용성 단백질은 37.86㎎/g인데 30분 담그면 33.78㎎, 1시간 담그면 27.31㎎으로 각각 10.2%, 27.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 B 역시 물에 담그지 않은 경우 0.161㎎/g이었던 것이 물에 담근지 30분만에 0.138㎎, 1시간만에 0.127㎎로 줄었다.

전자레인지로 해동할 경우 열을 일시적으로 가해 짧은 시간에 해동시킬 수 있지만 해동 때 발생한 열로 지방의 산패(酸敗)가 빨리 진행되고 육즙이 나와 쇠고기 양 자체가 줄어든다.

또 일단 녹인 고기를 다시 얼릴 경우 육즙이 빠져 나갈뿐만 아니라 영양소 손실이 많아지고 맛도 나빠지기 때문에 가급적 바로 조리해 먹어야 한다. 따라서 가정에서 설 연휴 많아진 쇠고기를 먹을 때는 얼리지 말고 냉장육 상태로 먹는 것이 좋으며 필요에 따라 냉동할 때는 한 번 먹을 만큼의 양을 포장해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조수현 박사는 "쇠고기 내 빨간색은 핏물이 아니라 미오글로빈이라는 육색소인데 자칫 주부들이 고기의 핏물을 빼기 위해 쇠고기를 오래 물에 담가두는데 이때 빠지는 것은 핏물이 아니라 영양소일 경우가 많다"며 "비록 시간은 많이 걸리지만 미리 요리 계획을 짜고 냉장실에서 해동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 농진청 “냉동실 쇠고기 해동은 냉장실에서”
    • 입력 2014-01-27 14:18:39
    연합뉴스
농촌진흥청이 설 연휴 조리 전 쇠고기 보관법을 27일 발표했다.

농진청 실험 결과 냉동실에 보관중인 쇠고기를 조리하기 위해 해동할 때 냉장실에서 천천히 녹이는 것이 영양 성분 손실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급한 마음에 쇠고기를 물에 넣어 해동하면 수용성 단백질과 수용성 비타민인 비타민 B 등 영양성분이 감소한다.

물에 담그지 않은 쇠고기의 수용성 단백질은 37.86㎎/g인데 30분 담그면 33.78㎎, 1시간 담그면 27.31㎎으로 각각 10.2%, 27.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 B 역시 물에 담그지 않은 경우 0.161㎎/g이었던 것이 물에 담근지 30분만에 0.138㎎, 1시간만에 0.127㎎로 줄었다.

전자레인지로 해동할 경우 열을 일시적으로 가해 짧은 시간에 해동시킬 수 있지만 해동 때 발생한 열로 지방의 산패(酸敗)가 빨리 진행되고 육즙이 나와 쇠고기 양 자체가 줄어든다.

또 일단 녹인 고기를 다시 얼릴 경우 육즙이 빠져 나갈뿐만 아니라 영양소 손실이 많아지고 맛도 나빠지기 때문에 가급적 바로 조리해 먹어야 한다. 따라서 가정에서 설 연휴 많아진 쇠고기를 먹을 때는 얼리지 말고 냉장육 상태로 먹는 것이 좋으며 필요에 따라 냉동할 때는 한 번 먹을 만큼의 양을 포장해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조수현 박사는 "쇠고기 내 빨간색은 핏물이 아니라 미오글로빈이라는 육색소인데 자칫 주부들이 고기의 핏물을 빼기 위해 쇠고기를 오래 물에 담가두는데 이때 빠지는 것은 핏물이 아니라 영양소일 경우가 많다"며 "비록 시간은 많이 걸리지만 미리 요리 계획을 짜고 냉장실에서 해동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