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0억 원대 ‘가짜 명품 돼지고기’ 유통 적발
입력 2014.01.27 (19:12) 수정 2014.01.27 (20:2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백억 원대 가짜 명품 돼지고기를 유통시킨 축산물유통업자와 축산농가 등 23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가짜 명품 돈육을 육성하는데, 축산물 브랜드 육성 보조금도 3억 원 넘게 지급됐습니다.

송승룡 기자의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도 춘천의 한 육가공업쳅니다.

지난 2009년부터 3년여 동안 일반 돼지 고기를 화천군의 명품 돈육 브랜드인 '자시라'라고 속여 한 대형마트의 25개 지점을 통해, 전국에 유통시켰습니다.

'자시라'는 잣송이를 섞은 사료를 먹여 키웠다는 브랜드로 납품액은 370억 원에 이릅니다.

<인터뷰> 육가공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허위 표시를 한 거죠. 저희가. 우리 회사 자체 브랜드로 판매하니까, (브랜드를) 그렇게 중요하다고 생각들을 안 한 거예요."

자시라는 한 육가공업체와 화천군이 개발한 것으로, 지난 2007년 사료용 잣송이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생산이 불가능해졌습니다.

하지만, 이 업체는 일반 돈육의 포장을 자시라로 바꿔 일반 돼지고기보다 1kg에 최고 4천 원 넘게 비싸게 팔았습니다.

해당 업체는 마트내 매장 운영비 등을 포함하면, 실제 부당이득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련 축산농가에는 브랜드육 생산이 중단된 뒤에도 지난해까지 3억 원 넘는 보조금이 지급됐습니다.

<인터뷰> 김동혁(강원지방경찰청 수사2계장) : "브랜드 활성화라는 명목으로 계속해서 이뤄진 걸로 보입니다."

경찰은 유통업자와 축산업자 등 19명을 사기 등의 혐의로, 화천군과 강원도청 공무원 등 4명은 업무상 배임 혐의로 각각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송승룡입니다.
  • 300억 원대 ‘가짜 명품 돼지고기’ 유통 적발
    • 입력 2014-01-27 19:22:47
    • 수정2014-01-27 20:23:16
    뉴스 7
<앵커 멘트>

3백억 원대 가짜 명품 돼지고기를 유통시킨 축산물유통업자와 축산농가 등 23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가짜 명품 돈육을 육성하는데, 축산물 브랜드 육성 보조금도 3억 원 넘게 지급됐습니다.

송승룡 기자의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도 춘천의 한 육가공업쳅니다.

지난 2009년부터 3년여 동안 일반 돼지 고기를 화천군의 명품 돈육 브랜드인 '자시라'라고 속여 한 대형마트의 25개 지점을 통해, 전국에 유통시켰습니다.

'자시라'는 잣송이를 섞은 사료를 먹여 키웠다는 브랜드로 납품액은 370억 원에 이릅니다.

<인터뷰> 육가공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허위 표시를 한 거죠. 저희가. 우리 회사 자체 브랜드로 판매하니까, (브랜드를) 그렇게 중요하다고 생각들을 안 한 거예요."

자시라는 한 육가공업체와 화천군이 개발한 것으로, 지난 2007년 사료용 잣송이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생산이 불가능해졌습니다.

하지만, 이 업체는 일반 돈육의 포장을 자시라로 바꿔 일반 돼지고기보다 1kg에 최고 4천 원 넘게 비싸게 팔았습니다.

해당 업체는 마트내 매장 운영비 등을 포함하면, 실제 부당이득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련 축산농가에는 브랜드육 생산이 중단된 뒤에도 지난해까지 3억 원 넘는 보조금이 지급됐습니다.

<인터뷰> 김동혁(강원지방경찰청 수사2계장) : "브랜드 활성화라는 명목으로 계속해서 이뤄진 걸로 보입니다."

경찰은 유통업자와 축산업자 등 19명을 사기 등의 혐의로, 화천군과 강원도청 공무원 등 4명은 업무상 배임 혐의로 각각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송승룡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