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갑오년 ‘청마의 해’ 밝았다!…하늘서 본 설날
입력 2014.01.31 (21:01) 수정 2014.01.31 (21: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갑오년 청마의 해, 밝았습니다.

가족 친지들과 오랜만에 즐거운 시간 보내셨는지요?

날씨도 포근해 더 정겨웠던 설날 풍경을, 손서영 기자가 헬기를 타고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한 잔 한 잔 정성을 다해 술을 올리고, 마음을 담아 절을 합니다.

이젠 가족이 된 외국인도 조상의 산소를 함께 찾았습니다.

오랜만에 찾아온 손자.

가슴으로 안은 할아버지는 절로 흥이 납니다.

고향집 마당에 대가족이 모여 음식을 나눠 먹으며 서로의 정을 다집니다.

짧은 만남을 뒤로 한 채 떠나야만 하는 시간.

어서 가라는 부모님의 손짓에도 발걸음은 쉬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포근한 날씨에 풍물패가 흥을 돋우고.

한해의 평안을 기원하는 지신밟기 행사도 벌입니다.

마당을 가득 메운 사람들도 함께 가족의 건강을 빌어봅니다.

새해 소망을 담은 연을 하늘 높이 날리며 새 출발의 각오도 다졌습니다.

청마의 해, 말과 함께 어울리며 활달한 기상을 키우려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돌아오는 길은 꽉 막혔지만, 가족의 정을 듬뿍 담은 귀경객들의 마음은 넉넉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갑오년 ‘청마의 해’ 밝았다!…하늘서 본 설날
    • 입력 2014-01-31 21:02:22
    • 수정2014-01-31 21:42:03
    뉴스 9
<앵커 멘트>

갑오년 청마의 해, 밝았습니다.

가족 친지들과 오랜만에 즐거운 시간 보내셨는지요?

날씨도 포근해 더 정겨웠던 설날 풍경을, 손서영 기자가 헬기를 타고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한 잔 한 잔 정성을 다해 술을 올리고, 마음을 담아 절을 합니다.

이젠 가족이 된 외국인도 조상의 산소를 함께 찾았습니다.

오랜만에 찾아온 손자.

가슴으로 안은 할아버지는 절로 흥이 납니다.

고향집 마당에 대가족이 모여 음식을 나눠 먹으며 서로의 정을 다집니다.

짧은 만남을 뒤로 한 채 떠나야만 하는 시간.

어서 가라는 부모님의 손짓에도 발걸음은 쉬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포근한 날씨에 풍물패가 흥을 돋우고.

한해의 평안을 기원하는 지신밟기 행사도 벌입니다.

마당을 가득 메운 사람들도 함께 가족의 건강을 빌어봅니다.

새해 소망을 담은 연을 하늘 높이 날리며 새 출발의 각오도 다졌습니다.

청마의 해, 말과 함께 어울리며 활달한 기상을 키우려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돌아오는 길은 꽉 막혔지만, 가족의 정을 듬뿍 담은 귀경객들의 마음은 넉넉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