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캘리포니아 추위에 오렌지 생산 타격
입력 2014.02.05 (04:59) 국제
미국 최대의 농산물 생산지인 캘리포니아주에 겨울 추위와 가뭄이 겹치면서 감귤류 생산이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주에서 오렌지 등을 수입하는 한국 물가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예상됩니다.

캘리포니아주감귤조합은 지난해 샌호아킨 밸리 지역의 감귤류 생산 차질 규모가 4억4천100만 달러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조합은 특히 캘리포니아 감귤과 캘리포니아 오렌지는 5월 중순 이후에는 출하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레몬 역시 수확량의 20%가 상품 가치를 잃어 2천400만 달러의 매출 손실이 발생했습니다.
  • 미 캘리포니아 추위에 오렌지 생산 타격
    • 입력 2014-02-05 04:59:53
    국제
미국 최대의 농산물 생산지인 캘리포니아주에 겨울 추위와 가뭄이 겹치면서 감귤류 생산이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주에서 오렌지 등을 수입하는 한국 물가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예상됩니다.

캘리포니아주감귤조합은 지난해 샌호아킨 밸리 지역의 감귤류 생산 차질 규모가 4억4천100만 달러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조합은 특히 캘리포니아 감귤과 캘리포니아 오렌지는 5월 중순 이후에는 출하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레몬 역시 수확량의 20%가 상품 가치를 잃어 2천400만 달러의 매출 손실이 발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