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무부 “동해병기법안에 특별한 입장 없다”
입력 2014.02.05 (06:17) 수정 2014.02.05 (08:58) 국제
젠 사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 버지니아주 하원의 동해병기 법안 처리를 둘러싼 한·일 양국의 외교전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국무부는 특정 교과서 문제에 대해서는 특별한 입장을 갖고 있지 않으며 버지니아 주나 일본 정부에 물어봐야 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또 한·일간 외교 대리전이 격화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 문제는 일본 정부에 물어보는 게 좋겠다"며 "특별히 전할 말이 없다"고 거듭 신중한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이어 '연방정부가 관여하기 싫어하는 외교정책을 주 정부가 실행하는 것이 맞는 것이냐'는 질문에 "특별히 반응할 게 없다"며 "버지니아주 정부에 물어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미 국무부 “동해병기법안에 특별한 입장 없다”
    • 입력 2014-02-05 06:17:29
    • 수정2014-02-05 08:58:48
    국제
젠 사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 버지니아주 하원의 동해병기 법안 처리를 둘러싼 한·일 양국의 외교전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국무부는 특정 교과서 문제에 대해서는 특별한 입장을 갖고 있지 않으며 버지니아 주나 일본 정부에 물어봐야 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또 한·일간 외교 대리전이 격화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 문제는 일본 정부에 물어보는 게 좋겠다"며 "특별히 전할 말이 없다"고 거듭 신중한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이어 '연방정부가 관여하기 싫어하는 외교정책을 주 정부가 실행하는 것이 맞는 것이냐'는 질문에 "특별히 반응할 게 없다"며 "버지니아주 정부에 물어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