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2세 학구열’ 오점녀 할머니 감동의 졸업식
입력 2014.02.05 (06:51) 연합뉴스
"어려운 시절을 보내느라 배우지 못했던 설움이 항상 가슴에 남아 있었는데 오늘 그 한을 풀었습니다."

전북도립여성중고등학교 제14회 졸업식에서 졸업장을 받아 든 오점녀(82) 할머니는 이내 눈물을 떨어뜨렸다.

그의 나이 82세. 최연소 졸업생보다 무려 63세나 많은 최고령 졸업생이다.

할머니는 76세가 되던 2008년 이 학교에 입학해 학구열을 불태웠다.

여든이 다된 나이에 입학한 할머니는 6년간 누구보다 힘든 과정을 거쳐 고등학교 졸업장을 손에 쥐었다.

할머니는 "처음에 학교 문턱을 넘을 때는 괜히 내가 다른 학생들을 방해하는 건 아닐까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첫해 학교에 다니면서 참 잘 왔다는 생각을 했고 6년간 열심히 공부했다"고 입학 당시 소회를 밝혔다.

그 세대 대부분이 그렇듯 할머니 역시 어려운 형편에 학업을 그만둬야만 했다.

할머니는 당시에 여성으로서는 드물게 전주 풍남보통학교를 졸업했다.

그는 "예전에 우리 집에 아주 잘 살았다. 하지만 일제감정기와 6·25를 거치면서 오빠들이 강제노역에 끌려가고 아버지가 병으로 돌아가시면서 집안이 몰락했다"면서 "한 명이라도 돈벌이를 해야 했기에 15살에 학업을 그만두고 직조공장에서 일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결혼을 한 뒤에도 그는 두 딸과 남편의 뒷바라지를 하며 여장부처럼 집안 생계를 책임졌다.

그렇게 세월이 지나고 자식들을 결혼시키고 생활이 안정됐을 때 할머니는 다시 배움에 눈을 돌렸다.

배움에 대한 열정 하나로 노인복지회관에서 컴퓨터와 알파벳 등을 익힌 할머니는 학교를 그만둔지 50여년이 지나서 다시 학교 문을 두드렸다.

할머니는 "그냥 마음 한구석에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항상 있었다. 그러다 우연히 TV에서 입학 광고를 봤다"면서 "젊은 반 학우들을 따라갈 수는 없었지만 학우와 선생님의 도움으로 끝까지 공부를 마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동석(37) 담임교사는 "물론 할머니가 학과 성적으로 다른 친구들을 따라갈 순 없지만 수업 태도와 열정만큼은 우리 학교에서 제일 강하다"면서 "할머니가 무사히 학업을 마치게 돼서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할머니의 목표는 고등학교 과정을 넘어 대학 졸업장을 따는 것이다.

그는 "올해 한일장신대학교 심리학과에 지원했다. 예전부터 심리학에 대해 공부하고 싶었는데 이번을 기회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할까 한다"면서 "제가 살아온 경험과 역경을 바탕으로 젊은 사람부터 노인까지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심리 상담사가 되고 싶다"고 앞으로 포부를 밝혔다.
  • ‘82세 학구열’ 오점녀 할머니 감동의 졸업식
    • 입력 2014-02-05 06:51:15
    연합뉴스
"어려운 시절을 보내느라 배우지 못했던 설움이 항상 가슴에 남아 있었는데 오늘 그 한을 풀었습니다."

전북도립여성중고등학교 제14회 졸업식에서 졸업장을 받아 든 오점녀(82) 할머니는 이내 눈물을 떨어뜨렸다.

그의 나이 82세. 최연소 졸업생보다 무려 63세나 많은 최고령 졸업생이다.

할머니는 76세가 되던 2008년 이 학교에 입학해 학구열을 불태웠다.

여든이 다된 나이에 입학한 할머니는 6년간 누구보다 힘든 과정을 거쳐 고등학교 졸업장을 손에 쥐었다.

할머니는 "처음에 학교 문턱을 넘을 때는 괜히 내가 다른 학생들을 방해하는 건 아닐까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첫해 학교에 다니면서 참 잘 왔다는 생각을 했고 6년간 열심히 공부했다"고 입학 당시 소회를 밝혔다.

그 세대 대부분이 그렇듯 할머니 역시 어려운 형편에 학업을 그만둬야만 했다.

할머니는 당시에 여성으로서는 드물게 전주 풍남보통학교를 졸업했다.

그는 "예전에 우리 집에 아주 잘 살았다. 하지만 일제감정기와 6·25를 거치면서 오빠들이 강제노역에 끌려가고 아버지가 병으로 돌아가시면서 집안이 몰락했다"면서 "한 명이라도 돈벌이를 해야 했기에 15살에 학업을 그만두고 직조공장에서 일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결혼을 한 뒤에도 그는 두 딸과 남편의 뒷바라지를 하며 여장부처럼 집안 생계를 책임졌다.

그렇게 세월이 지나고 자식들을 결혼시키고 생활이 안정됐을 때 할머니는 다시 배움에 눈을 돌렸다.

배움에 대한 열정 하나로 노인복지회관에서 컴퓨터와 알파벳 등을 익힌 할머니는 학교를 그만둔지 50여년이 지나서 다시 학교 문을 두드렸다.

할머니는 "그냥 마음 한구석에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항상 있었다. 그러다 우연히 TV에서 입학 광고를 봤다"면서 "젊은 반 학우들을 따라갈 수는 없었지만 학우와 선생님의 도움으로 끝까지 공부를 마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동석(37) 담임교사는 "물론 할머니가 학과 성적으로 다른 친구들을 따라갈 순 없지만 수업 태도와 열정만큼은 우리 학교에서 제일 강하다"면서 "할머니가 무사히 학업을 마치게 돼서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할머니의 목표는 고등학교 과정을 넘어 대학 졸업장을 따는 것이다.

그는 "올해 한일장신대학교 심리학과에 지원했다. 예전부터 심리학에 대해 공부하고 싶었는데 이번을 기회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할까 한다"면서 "제가 살아온 경험과 역경을 바탕으로 젊은 사람부터 노인까지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심리 상담사가 되고 싶다"고 앞으로 포부를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