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시원 옆방 이웃 흉기로 찌른 중국동포 검거
입력 2014.02.05 (07:16) 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같은 고시원에 사는 이웃을 흉기로 찌른 혐의(흉기상해)로 중국동포 김모(4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전날 오후 11시 30분께 자신이 사는 서울 영등포구의 한 고시원 1층 방 안에서 같은 층에 사는 중국동포 최모(54)씨와 몸싸움을 하다 흉기로 최씨를 두 차례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평소에도 사이가 안 좋았던 두 사람은 각자 따로 술을 마셔 취한 상태였으며 김씨는 최씨가 자신의 방에 찾아와 시비를 걸고 주먹을 휘두르자 홧김에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고성을 듣고 놀란 이웃 주민의 신고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흉기에 찔린 최씨는 겨드랑이와 팔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고시원 옆방 이웃 흉기로 찌른 중국동포 검거
    • 입력 2014-02-05 07:16:08
    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같은 고시원에 사는 이웃을 흉기로 찌른 혐의(흉기상해)로 중국동포 김모(4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전날 오후 11시 30분께 자신이 사는 서울 영등포구의 한 고시원 1층 방 안에서 같은 층에 사는 중국동포 최모(54)씨와 몸싸움을 하다 흉기로 최씨를 두 차례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평소에도 사이가 안 좋았던 두 사람은 각자 따로 술을 마셔 취한 상태였으며 김씨는 최씨가 자신의 방에 찾아와 시비를 걸고 주먹을 휘두르자 홧김에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고성을 듣고 놀란 이웃 주민의 신고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흉기에 찔린 최씨는 겨드랑이와 팔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