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졸업 시즌 시작…축제 같은 졸업식이 대세
입력 2014.02.05 (07:42) 수정 2014.02.05 (08:3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월이 되면서 본격적인 졸업식 시즌이 시작됐습니다.

이제는 폭력적인 뒤풀이보다 함께 참여하는 축제 같은 졸업식이 '대세'라고 하는데요.

개성 넘치는 졸업식 현장을 조정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후배들이 밴드 공연으로 선배들의 졸업을 축하하고...졸업생들은 이에 질세라, 코믹 댄스로 화답합니다.

경건하지만 따분할 수 있는 훈화 말씀 대신 마술 공연이 펼쳐지고, 지난 3년을 추억하면서 다양한 끼를 뽐내는 축제의 장이 만들어집니다.

<인터뷰> 김동규(졸업생) : "1,2,3학년 합동으로 만든 공연도 있고, 작품도 있어서 제일 재미있는 추억이 될 것 같아요."

엄숙한 졸업식과 교복을 찢고 밀가루를 뿌리는 뒤풀이는 이제 옛말.

학교 안팎에선 경찰까지 학생들 지도에 나섰는데 졸업생들은 살짝 아쉬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인터뷰> 신승철(졸업생) : "아쉬운데...경찰분들 서 있으니까 어떻게 할 수도 없고 조용히 저희끼리..."

정든 선생님, 친구들과 아쉬운 작별을 하고 나면 이젠 정말 헤어질 시간.

자격증을 받고 나서야 사회로 나간다는 게 실감납니다.

<인터뷰> 이동욱(졸업생) : "이제 사회로 나가는데 설레기도 하구요, 제 꿈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화이팅!"

학창 시절을 마무리하고 사회 첫 출발을 축하하는 2월의 축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졸업 시즌 시작…축제 같은 졸업식이 대세
    • 입력 2014-02-05 07:43:26
    • 수정2014-02-05 08:39:37
    뉴스광장
<앵커 멘트>

2월이 되면서 본격적인 졸업식 시즌이 시작됐습니다.

이제는 폭력적인 뒤풀이보다 함께 참여하는 축제 같은 졸업식이 '대세'라고 하는데요.

개성 넘치는 졸업식 현장을 조정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후배들이 밴드 공연으로 선배들의 졸업을 축하하고...졸업생들은 이에 질세라, 코믹 댄스로 화답합니다.

경건하지만 따분할 수 있는 훈화 말씀 대신 마술 공연이 펼쳐지고, 지난 3년을 추억하면서 다양한 끼를 뽐내는 축제의 장이 만들어집니다.

<인터뷰> 김동규(졸업생) : "1,2,3학년 합동으로 만든 공연도 있고, 작품도 있어서 제일 재미있는 추억이 될 것 같아요."

엄숙한 졸업식과 교복을 찢고 밀가루를 뿌리는 뒤풀이는 이제 옛말.

학교 안팎에선 경찰까지 학생들 지도에 나섰는데 졸업생들은 살짝 아쉬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인터뷰> 신승철(졸업생) : "아쉬운데...경찰분들 서 있으니까 어떻게 할 수도 없고 조용히 저희끼리..."

정든 선생님, 친구들과 아쉬운 작별을 하고 나면 이젠 정말 헤어질 시간.

자격증을 받고 나서야 사회로 나간다는 게 실감납니다.

<인터뷰> 이동욱(졸업생) : "이제 사회로 나가는데 설레기도 하구요, 제 꿈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화이팅!"

학창 시절을 마무리하고 사회 첫 출발을 축하하는 2월의 축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