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즈, 인도 자선경기 “유망주 돕는데 사용되길”
입력 2014.02.05 (08:17) 연합뉴스
인도를 처음 방문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자선 경기에서 무릎을 꿇었다.

우즈는 5일(한국시간) 인도 델리 골프장에서 열린 자선 경기에서 오토바이와 스쿠터를 만드는 회사 히어로 모터 그룹의 대표인 파완 문잘과 한 조를 이뤘다.

우즈 조에 맞서 아니르반 라히리, 쉬브 카푸르 등 떠오르는 인도의 두 골프 스타가 조를 이뤄 대결을 펼쳤다.

두 선수는 유럽대회와 아시안 투어에서 기량을 갈고 닦았다.

18홀 스킨스 방식(홀마다 상금을 거는 것)으로 치러진 이날 경기에서 우즈는 버디를 10개나 잡고 보기를 1개로 막는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으나 17번 홀에서 버디를 잡은 상대 조에 결국 우승 타이틀을 내줬다.

인도 현지 언론은 우즈가 초청료 200만 달러(약 21억 6천만원)를 받고 인도에 왔다고 소개했다.

우즈는 "지금껏 경기를 치러본 코스 중 가장 페어웨이가 좁아 티샷을 날릴 때 걱정도 했다"며 "자선 경기에서 마련된 기금이 인도의 골프 유망주를 돕는 데 사용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우즈, 인도 자선경기 “유망주 돕는데 사용되길”
    • 입력 2014-02-05 08:17:31
    연합뉴스
인도를 처음 방문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자선 경기에서 무릎을 꿇었다.

우즈는 5일(한국시간) 인도 델리 골프장에서 열린 자선 경기에서 오토바이와 스쿠터를 만드는 회사 히어로 모터 그룹의 대표인 파완 문잘과 한 조를 이뤘다.

우즈 조에 맞서 아니르반 라히리, 쉬브 카푸르 등 떠오르는 인도의 두 골프 스타가 조를 이뤄 대결을 펼쳤다.

두 선수는 유럽대회와 아시안 투어에서 기량을 갈고 닦았다.

18홀 스킨스 방식(홀마다 상금을 거는 것)으로 치러진 이날 경기에서 우즈는 버디를 10개나 잡고 보기를 1개로 막는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으나 17번 홀에서 버디를 잡은 상대 조에 결국 우승 타이틀을 내줬다.

인도 현지 언론은 우즈가 초청료 200만 달러(약 21억 6천만원)를 받고 인도에 왔다고 소개했다.

우즈는 "지금껏 경기를 치러본 코스 중 가장 페어웨이가 좁아 티샷을 날릴 때 걱정도 했다"며 "자선 경기에서 마련된 기금이 인도의 골프 유망주를 돕는 데 사용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