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5년 연속 세계 1위
입력 2014.02.05 (08:27) 수정 2014.02.05 (08:27) 연합뉴스
세계 TV 시장에서 8년 연속 점유율 1위를 지키는 삼성전자가 상업용 디스플레이(LFD·Large Format Display) 시장에서도 5년 연속 글로벌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LFD란 스마트 광고 보드인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nage), 레스토랑·패스트푸드점 등의 메뉴 보드, 회의용 전자칠판(IWB) 등을 말한다.

5일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까지 세계 LFD 시장에서 점유율(수량 기준) 26.3%를 기록, 2위인 일본 NEC(10.4%)를 멀찌감치 따돌렸다.

3위는 LG전자(5.8%), 4위는 샤프(4.0%), 5위는 필립스(2.5%)가 각각 차지했다.

삼성전자와 NEC의 시장 점유율은 2011년에는 12.5%와 7.7%로 격차가 4.8%포인트에 불과했지만 2012년에는 8.7%포인트(삼성 19.0%, NEC 10.3%)로 커졌고, 작년에는 15.9%포인트까지 벌어졌다.

3분기까지 격차가 워낙 커 지난해 전체로도 삼성전자의 점유율 1위 수성이 확실시된다. 삼성전자는 2009년부터 이 부문 점유율 1위를 놓치지 않았다.

LFD 시장 규모는 2012년 215만4천대에서 지난해 220만2천대로 소폭 성장에 그쳤지만 올해는 257만9천대로 17%가량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에는 340만대, 2016년에는 4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디스플레이서치는 내다봤다.

LFD 시장 매출 규모도 작년 37억5천700만달러에서 올해 44억8천100만달러로 20% 가까이 늘어날 전망이다.

LFD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6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인 '2014 ISE(Integrated Systems Europe)'에서는 첨단 LFD 제품이 잇따라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인 110인치 UHD(울트라HD·초고화질) LFD를 내놨다. 또 쿼드코어 SoC(System-on-Chip)를 기반으로 작동하는 새 스마트 사이니지 플랫폼과 레스토랑 메뉴 솔루션도 선보였다.

LG전자는 105인치·98인치 울트라HD 사이니지와 새 운영체제(OS)인 웹OS를 탑재한 스마트 호텔TV 등을 전략제품으로 내세웠다.
  • 삼성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5년 연속 세계 1위
    • 입력 2014-02-05 08:27:23
    • 수정2014-02-05 08:27:30
    연합뉴스
세계 TV 시장에서 8년 연속 점유율 1위를 지키는 삼성전자가 상업용 디스플레이(LFD·Large Format Display) 시장에서도 5년 연속 글로벌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LFD란 스마트 광고 보드인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nage), 레스토랑·패스트푸드점 등의 메뉴 보드, 회의용 전자칠판(IWB) 등을 말한다.

5일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까지 세계 LFD 시장에서 점유율(수량 기준) 26.3%를 기록, 2위인 일본 NEC(10.4%)를 멀찌감치 따돌렸다.

3위는 LG전자(5.8%), 4위는 샤프(4.0%), 5위는 필립스(2.5%)가 각각 차지했다.

삼성전자와 NEC의 시장 점유율은 2011년에는 12.5%와 7.7%로 격차가 4.8%포인트에 불과했지만 2012년에는 8.7%포인트(삼성 19.0%, NEC 10.3%)로 커졌고, 작년에는 15.9%포인트까지 벌어졌다.

3분기까지 격차가 워낙 커 지난해 전체로도 삼성전자의 점유율 1위 수성이 확실시된다. 삼성전자는 2009년부터 이 부문 점유율 1위를 놓치지 않았다.

LFD 시장 규모는 2012년 215만4천대에서 지난해 220만2천대로 소폭 성장에 그쳤지만 올해는 257만9천대로 17%가량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에는 340만대, 2016년에는 4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디스플레이서치는 내다봤다.

LFD 시장 매출 규모도 작년 37억5천700만달러에서 올해 44억8천100만달러로 20% 가까이 늘어날 전망이다.

LFD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6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인 '2014 ISE(Integrated Systems Europe)'에서는 첨단 LFD 제품이 잇따라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인 110인치 UHD(울트라HD·초고화질) LFD를 내놨다. 또 쿼드코어 SoC(System-on-Chip)를 기반으로 작동하는 새 스마트 사이니지 플랫폼과 레스토랑 메뉴 솔루션도 선보였다.

LG전자는 105인치·98인치 울트라HD 사이니지와 새 운영체제(OS)인 웹OS를 탑재한 스마트 호텔TV 등을 전략제품으로 내세웠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