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행으로 연간 어린이 150명 이상 사망
입력 2014.02.05 (09:47) 수정 2014.02.05 (10:2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독일에서는 해마다 4000건이 넘는 어린이 폭행 사건이 발생하고 있고, 이로 인해 150명이 넘게 목숨을 잃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린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은 아직도 미흡합니다.

<리포트>

목이 졸리고, 물리고, 화상을 입었습니다.

구타당한 흔적도 뚜렷합니다.

이런 어린이 폭행의 흔적들을 법의학자들은 자주 접하게 됩니다.

이들은 끔찍한 폭행이 주로 가정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당국의 감독은 너무 소홀하다고 비난합니다.

<인터뷰> 초코스(법의학자) : "청소년청에 대한 감독 기관을 마련해야 합니다. 청소년청은 업무를 제대로 한다고 주장하지만, 법의학자인 제 책상에는 늘 폭행으로 인한 어린이의 시신이 놓여 있습니다."

해마다 독일에서는 4천 건 이상의 어린이 폭행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사망하는 어린이도 150명이 넘습니다.

알려지지 않은 수치까지 감안하면, 실제 피해 어린이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정부는 관계당국 협조 강화 등 대책 마련을 약속했지만 말보다 중요한 것은 행동입니다.
  • 폭행으로 연간 어린이 150명 이상 사망
    • 입력 2014-02-05 09:56:54
    • 수정2014-02-05 10:29:41
    930뉴스
<앵커 멘트>

독일에서는 해마다 4000건이 넘는 어린이 폭행 사건이 발생하고 있고, 이로 인해 150명이 넘게 목숨을 잃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린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은 아직도 미흡합니다.

<리포트>

목이 졸리고, 물리고, 화상을 입었습니다.

구타당한 흔적도 뚜렷합니다.

이런 어린이 폭행의 흔적들을 법의학자들은 자주 접하게 됩니다.

이들은 끔찍한 폭행이 주로 가정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당국의 감독은 너무 소홀하다고 비난합니다.

<인터뷰> 초코스(법의학자) : "청소년청에 대한 감독 기관을 마련해야 합니다. 청소년청은 업무를 제대로 한다고 주장하지만, 법의학자인 제 책상에는 늘 폭행으로 인한 어린이의 시신이 놓여 있습니다."

해마다 독일에서는 4천 건 이상의 어린이 폭행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사망하는 어린이도 150명이 넘습니다.

알려지지 않은 수치까지 감안하면, 실제 피해 어린이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정부는 관계당국 협조 강화 등 대책 마련을 약속했지만 말보다 중요한 것은 행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