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 “3년내 민심 회복 못하면 당도 나라도 망해”
입력 2014.02.05 (11:32) 수정 2014.02.05 (13:27) 국제
시진핑(習近平)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이 취임 후 강력한 반(反)부패 드라이브를 거는 이유는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 등 전임 지도자와의 사전 합의에 따른 것이라고 대만 언론이 5일 보도했다.

중국시보는 시진핑 지도부의 반부패 정책이 2012년 8월 개최된 중국 국가 수뇌부 연례 회의인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에서 비롯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국가부주석이자 차기 지도자로 이미 낙점된 시 주석은 이 회의에서 "중국이 당면한 내우외환의 상황이 1948년 국민당이 직면한 상황과 너무나 흡사하다"면서 민심 이반 문제를 제기했다.

시 주석은 가장 아픈 급소는 민심을 잃는 것이며 이렇게 되면 언제든 중국판 '재스민 혁명'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중국시보는 전했다.

1940년대 말 국민당 정권은 권력 계층의 극심한 부패로 민심을 잃으면서 결과적으로 국공(國共) 내전에서 패해 대만으로 거점을 옮기는 아픈 역사적 경험이 있다.

특히 시 주석은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3년 내에 민심을 수습하지 못하면 앞으로 10년 내에 당도 국가도 모두 망할 수 있다는 비장한 각오를 보이면서 부패 척결을 위한 개략적인 '시간표'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의 이 같은 결연한 의지 표명은 중국 공산당 조직의 위기 의식과 관련이 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공산당은 창당 90여 년 만에 당원 수가 8천만 명을 넘어서는 등 외형적인 성장을 했지만, 민생 부문에선 빈부 및 지역 간 격차가 커지고 당 간부급 인사들의 부패 문제가 수시로 불거지면서 국민의 분노가 이미 임계점에 다다랐다는 지적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민의에 의해 역으로 개혁을 요구받는 상황이 올 수 있다는 것이 시진핑 지도부의 상황인식으로 보인다고 대만 언론들은 분석했다.

시진핑은 2012년 11월 공산당 총서기로 취임한 이후 "호랑이에서 파리에 이르기까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한꺼번에 척결해야 한다"며 부패와의 전면전을 선포하는 등 정풍 운동을 전개해 왔다.

일각에선 집권 초기 일회성 정치 이벤트에 그칠 것이란 전망도 나왔지만, 시진핑의 집권 2년차를 맞으면서 이런 시각이 자취를 감추는 분위기라고 대만 언론은 전했다.
  • 시진핑 “3년내 민심 회복 못하면 당도 나라도 망해”
    • 입력 2014-02-05 11:32:05
    • 수정2014-02-05 13:27:46
    국제
시진핑(習近平)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이 취임 후 강력한 반(反)부패 드라이브를 거는 이유는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 등 전임 지도자와의 사전 합의에 따른 것이라고 대만 언론이 5일 보도했다.

중국시보는 시진핑 지도부의 반부패 정책이 2012년 8월 개최된 중국 국가 수뇌부 연례 회의인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에서 비롯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국가부주석이자 차기 지도자로 이미 낙점된 시 주석은 이 회의에서 "중국이 당면한 내우외환의 상황이 1948년 국민당이 직면한 상황과 너무나 흡사하다"면서 민심 이반 문제를 제기했다.

시 주석은 가장 아픈 급소는 민심을 잃는 것이며 이렇게 되면 언제든 중국판 '재스민 혁명'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중국시보는 전했다.

1940년대 말 국민당 정권은 권력 계층의 극심한 부패로 민심을 잃으면서 결과적으로 국공(國共) 내전에서 패해 대만으로 거점을 옮기는 아픈 역사적 경험이 있다.

특히 시 주석은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3년 내에 민심을 수습하지 못하면 앞으로 10년 내에 당도 국가도 모두 망할 수 있다는 비장한 각오를 보이면서 부패 척결을 위한 개략적인 '시간표'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의 이 같은 결연한 의지 표명은 중국 공산당 조직의 위기 의식과 관련이 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공산당은 창당 90여 년 만에 당원 수가 8천만 명을 넘어서는 등 외형적인 성장을 했지만, 민생 부문에선 빈부 및 지역 간 격차가 커지고 당 간부급 인사들의 부패 문제가 수시로 불거지면서 국민의 분노가 이미 임계점에 다다랐다는 지적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민의에 의해 역으로 개혁을 요구받는 상황이 올 수 있다는 것이 시진핑 지도부의 상황인식으로 보인다고 대만 언론들은 분석했다.

시진핑은 2012년 11월 공산당 총서기로 취임한 이후 "호랑이에서 파리에 이르기까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한꺼번에 척결해야 한다"며 부패와의 전면전을 선포하는 등 정풍 운동을 전개해 왔다.

일각에선 집권 초기 일회성 정치 이벤트에 그칠 것이란 전망도 나왔지만, 시진핑의 집권 2년차를 맞으면서 이런 시각이 자취를 감추는 분위기라고 대만 언론은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