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GA 양용은, 최고의 하이브리드샷 손꼽혀
입력 2014.02.05 (13:07) 연합뉴스
양용은(42·KB금융그룹)이 1980년 이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가장 멋진 하이브리드샷을 구사한 선수로 평가됐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 다이제스트는 5일, 1980년 이후 PGA 투어에서 나온 최고의 샷을 클럽별로 정리해 순위를 매겼다.

하이브리드 클럽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양용은의 샷은 2009년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나왔다.

당시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장에서 열린 PGA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양용은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동반 라운드를 펼쳤다.

그때만 해도 메이저 대회 마지막 날 '불패 신화'를 쓰고 있던 우즈를 상대로 양용은은 1타 앞선 상황에서 마지막 18번 홀(파4)을 시작했다.

양용은은 206야드를 남기고 하이브리드 클럽을 잡았고 곧바로 홀을 노리는 공격적인 샷을 구사해 2m 버디 기회를 만들어냈다.

바로 이것이 1980년 이후 PGA 투어에서 나온 최고의 하이브리드 샷으로 인정받았다.

최고의 드라이브샷은 2007년 US오픈 4라운드에서 앙헬 카브레라(아르헨티나)가 484야드 18번 홀(파4)에서 비거리 346야드를 날려 결국 파를 잡아낸 것이 1위로 평가됐다.

퍼트 가운데서는 1986년 마스터스 4라운드 17번 홀(파4)에서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성공한 것이 1위에 선정됐다.

니클라우스는 당시 약 5m 버디 퍼트에 성공, 그레그 노먼(호주)과 함께 공동 선두에 올랐고 결국 마지막 18번 홀에서 한 타를 잃은 노먼을 제치고 우승했다.
  • PGA 양용은, 최고의 하이브리드샷 손꼽혀
    • 입력 2014-02-05 13:07:26
    연합뉴스
양용은(42·KB금융그룹)이 1980년 이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가장 멋진 하이브리드샷을 구사한 선수로 평가됐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 다이제스트는 5일, 1980년 이후 PGA 투어에서 나온 최고의 샷을 클럽별로 정리해 순위를 매겼다.

하이브리드 클럽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양용은의 샷은 2009년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나왔다.

당시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장에서 열린 PGA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양용은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동반 라운드를 펼쳤다.

그때만 해도 메이저 대회 마지막 날 '불패 신화'를 쓰고 있던 우즈를 상대로 양용은은 1타 앞선 상황에서 마지막 18번 홀(파4)을 시작했다.

양용은은 206야드를 남기고 하이브리드 클럽을 잡았고 곧바로 홀을 노리는 공격적인 샷을 구사해 2m 버디 기회를 만들어냈다.

바로 이것이 1980년 이후 PGA 투어에서 나온 최고의 하이브리드 샷으로 인정받았다.

최고의 드라이브샷은 2007년 US오픈 4라운드에서 앙헬 카브레라(아르헨티나)가 484야드 18번 홀(파4)에서 비거리 346야드를 날려 결국 파를 잡아낸 것이 1위로 평가됐다.

퍼트 가운데서는 1986년 마스터스 4라운드 17번 홀(파4)에서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성공한 것이 1위에 선정됐다.

니클라우스는 당시 약 5m 버디 퍼트에 성공, 그레그 노먼(호주)과 함께 공동 선두에 올랐고 결국 마지막 18번 홀에서 한 타를 잃은 노먼을 제치고 우승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