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동의료원서 시신 뒤바뀌는 ‘소동’
입력 2014.02.05 (16:06) 연합뉴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시신이 뒤바뀌어 장지로 향하던 운구차가 급히 되돌아오는 등의 소동이 빚어졌다.

5일 오전 8시께 경북도립 안동의료원에서 유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발인제를 마치고 안동시 와룡면 태리 장지로 향하던 이모(75)씨의 운구 행렬이 40여분만에 의료원으로 되돌아갔다.

오전 8시 30분 발인 예정이던 권모(78)씨의 시신이 이씨의 시신과 뒤바뀐 사실을 의료원측이 뒤늦게 확인했기 때문이다.

사고 당시 의료원 내 시신 안치실에는 이씨와 권씨를 포함해 모두 8구의 시신이 있었지만 이를 감독해야할 관리인은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시신이 뒤바뀐 사실을 뒤늦게 안 유족들은 "엉뚱한 시신을 두고 발인제를 지냈다"면서 의료원측의 관리 부실에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다.

안동의료원 관계자는 "이씨의 장례를 담당하는 외부 상조서비스 업체 직원들이 시신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반출해 빚어진 일"이라며 책임을 떠넘겼다.

한편 이씨와 권씨의 유족들은 의료원에서 항의 소동을 빚은 뒤 고인의 시신을 찾아 장례를 마무리했다.
  • 안동의료원서 시신 뒤바뀌는 ‘소동’
    • 입력 2014-02-05 16:06:19
    연합뉴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시신이 뒤바뀌어 장지로 향하던 운구차가 급히 되돌아오는 등의 소동이 빚어졌다.

5일 오전 8시께 경북도립 안동의료원에서 유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발인제를 마치고 안동시 와룡면 태리 장지로 향하던 이모(75)씨의 운구 행렬이 40여분만에 의료원으로 되돌아갔다.

오전 8시 30분 발인 예정이던 권모(78)씨의 시신이 이씨의 시신과 뒤바뀐 사실을 의료원측이 뒤늦게 확인했기 때문이다.

사고 당시 의료원 내 시신 안치실에는 이씨와 권씨를 포함해 모두 8구의 시신이 있었지만 이를 감독해야할 관리인은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시신이 뒤바뀐 사실을 뒤늦게 안 유족들은 "엉뚱한 시신을 두고 발인제를 지냈다"면서 의료원측의 관리 부실에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다.

안동의료원 관계자는 "이씨의 장례를 담당하는 외부 상조서비스 업체 직원들이 시신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반출해 빚어진 일"이라며 책임을 떠넘겼다.

한편 이씨와 권씨의 유족들은 의료원에서 항의 소동을 빚은 뒤 고인의 시신을 찾아 장례를 마무리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