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격고백] 일본의 베토벤 “다른 사람이 작곡”
입력 2014.02.05 (16:57) 수정 2014.02.05 (17:20) 연합뉴스
'현대의 베토벤'으로 불려온 일본의 인기 청각 장애인 작곡가가 1996년 즈음부터 약 18년간 돈을 주고 대리 작곡가를 써왔다고 5일 고백, 파문이 일고 있다.

히로시마(廣島) 출신의 피폭 2세인 사무라고치 마모루(佐村河內守·50) 씨는 35살 때인 1999년 청력을 완전히 잃은 후에도 '교향곡 제1번 히로시마' 등을 작곡, 미국 언론에 '현대의 베토벤'으로 소개되는 등 작곡가로서 세계적인 평가를 받아왔다.

그의 대표작 '히로시마'는 2008년 히로시마에서 개최된 주요 8개국(G8) 하원의장 회의 기념콘서트에서 초연된 후 클래식 음악으로는 드물게 CD가 10만 장 넘게 판매되는 대히트를 쳤다.

사무라고치 씨는 이날 변호인을 통해 그동안 자신은 "악곡의 구성과 이미지만을 제안하고 나머지는 별개의 인물이 작곡한 것"이라면서 "팬들을 속이고 관계자를 실망시킨 데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 작곡자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작곡가로서 앞에 나서기 어려운 사정이 있다"고 함구했다.

사무라고치 씨의 자전적 수기에 따르면 그는 4살 때 피아노를 시작, 어렸을 때부터 작곡가를 지망했다. 하지만 음대에 진학하지 못해 독학으로 작곡법을 익혔으며 17살 때 원인 불명의 편두통 등으로 청각 장애가 발병했다.

청력을 완전히 상실한 뒤에는 절대 음감과 손으로 느끼는 진동에 의존해 작곡을 계속했으며 '레지던트 이블'을 비롯한 비디오 게임 삽입곡을 작곡하면서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이번 파문의 불똥은 소치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일본 남자 피겨 스케이팅 선수 다카하시 다이스케에게도 튀었다.

다카하시가 쇼트프로그램에서 쓰기로 한 사무라고치 씨의 바이올린 소나티네 역시 대리 작곡가의 작품인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NHK는 그동안 뉴스와 'NHK 스페셜' 프로그램 등을 통해 사무라고치 씨를 크게 부각시켜 소개한 데 대해 이날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사무라고치 씨는 지난해 동일본 대지진 희생자를 위로하기 위해 쓴 레퀴엠을 토대로 피아노 소나타 2번을 작곡하고 초연자로 한국의 피아니스트 손열음을 택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손열음은 지난해 가을 일본 도쿄와 요코하마, 나고야 등지를 돌며 사무라고치 씨의 피아노 소나타 1·2번을 초연했다.
  • [충격고백] 일본의 베토벤 “다른 사람이 작곡”
    • 입력 2014-02-05 16:57:45
    • 수정2014-02-05 17:20:10
    연합뉴스
'현대의 베토벤'으로 불려온 일본의 인기 청각 장애인 작곡가가 1996년 즈음부터 약 18년간 돈을 주고 대리 작곡가를 써왔다고 5일 고백, 파문이 일고 있다.

히로시마(廣島) 출신의 피폭 2세인 사무라고치 마모루(佐村河內守·50) 씨는 35살 때인 1999년 청력을 완전히 잃은 후에도 '교향곡 제1번 히로시마' 등을 작곡, 미국 언론에 '현대의 베토벤'으로 소개되는 등 작곡가로서 세계적인 평가를 받아왔다.

그의 대표작 '히로시마'는 2008년 히로시마에서 개최된 주요 8개국(G8) 하원의장 회의 기념콘서트에서 초연된 후 클래식 음악으로는 드물게 CD가 10만 장 넘게 판매되는 대히트를 쳤다.

사무라고치 씨는 이날 변호인을 통해 그동안 자신은 "악곡의 구성과 이미지만을 제안하고 나머지는 별개의 인물이 작곡한 것"이라면서 "팬들을 속이고 관계자를 실망시킨 데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 작곡자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작곡가로서 앞에 나서기 어려운 사정이 있다"고 함구했다.

사무라고치 씨의 자전적 수기에 따르면 그는 4살 때 피아노를 시작, 어렸을 때부터 작곡가를 지망했다. 하지만 음대에 진학하지 못해 독학으로 작곡법을 익혔으며 17살 때 원인 불명의 편두통 등으로 청각 장애가 발병했다.

청력을 완전히 상실한 뒤에는 절대 음감과 손으로 느끼는 진동에 의존해 작곡을 계속했으며 '레지던트 이블'을 비롯한 비디오 게임 삽입곡을 작곡하면서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이번 파문의 불똥은 소치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일본 남자 피겨 스케이팅 선수 다카하시 다이스케에게도 튀었다.

다카하시가 쇼트프로그램에서 쓰기로 한 사무라고치 씨의 바이올린 소나티네 역시 대리 작곡가의 작품인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NHK는 그동안 뉴스와 'NHK 스페셜' 프로그램 등을 통해 사무라고치 씨를 크게 부각시켜 소개한 데 대해 이날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사무라고치 씨는 지난해 동일본 대지진 희생자를 위로하기 위해 쓴 레퀴엠을 토대로 피아노 소나타 2번을 작곡하고 초연자로 한국의 피아니스트 손열음을 택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손열음은 지난해 가을 일본 도쿄와 요코하마, 나고야 등지를 돌며 사무라고치 씨의 피아노 소나타 1·2번을 초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