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거래소, 거래대금 세계 순위 9위로 하락
입력 2014.02.10 (06:19)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주식시장의 극심한 거래 부진으로 인해 전 세계 주요 증권거래소 중 한국거래소의 거래대금 규모 순위가 1단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한국거래소의 지난해 말 현재 시가총액은 인도, 브라질 등 신흥국의 시총 감소 등에 힘입어 순위가 14위로 1년 전보다 1단계 올랐다.

10일 세계거래소연맹(WFE)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연간 거래대금 규모가 1조3천340억달러로 WFE 62개 회원 거래소 중 9위를 차지했다.

1년 전인 2012년에는 1조5천890억달러로 8위였는데 1년 새 순위가 1단계 하락한 것이다.

특히 작년 한국거래소의 전년대비 거래대금 감소율은 미 달러화 기준으로 16%, 원화 기준으로는 17%에 달해 상위 10위권 거래소 중 가장 높았다.

지난해 거래대금 1위는 13조7천억달러 어치의 주식이 거래된 NYSE유로넥스트(미국)가 차지했고 2위는 9조5천850억달러의 나스닥OMX, 3위는 6조5천160억달러의 일본거래소그룹이었다.

이어 중국의 선전거래소(3조9천110억달러)와 상하이거래소(3조7천850억달러)가 5위권 내에 들었다.

이중 일본거래소는 2012년 3조6천60억달러였던 거래대금이 지난해 달러 기준 81%, 엔화 기준으로는 무려 121%나 급증해 큰 폭의 감소세를 보인 한국과 대조를 이뤘다.

한국거래소의 작년 거래 건수는 10억3천155만3천건으로 2012년보다 15% 줄었고 세계 순위도 2012년 4위에서 6위로 낮아졌다.

시가총액 기준으로는 작년 말 현재 한국거래소가 1조2천350억달러로 1년 전보다 4.7% 증가하면서 15위에서 14위로 1단계 상승했다.

한국의 채권거래 규모는 전년대비 2% 감소한 1조2천80억달러, 순위는 2012년과 같은 5위였으나 주식파생상품 거래규모(263억달러)는 51%나 감소해 전년 3위에서 5위로 내려앉았다.

한편 지난해 말 현재 전 세계 주식시장의 시가총액은 64조1천950억달러로 1년 전보다 17% 증가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상반기 수준을 회복했다.

지역별로는 미주가 1년 전보다 22% 증가했고 유럽·아프리카·중동 지역도 22%의 증가율을 기록했지만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시가총액이 7% 늘어나는데 그쳤다.

작년 전 세계 주식 거래대금은 54조7천억달러로 2012년보다 12% 증가했고 기업공개(IPO) 건수는 2% 늘었다.
  • 한국거래소, 거래대금 세계 순위 9위로 하락
    • 입력 2014-02-10 06:19:20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주식시장의 극심한 거래 부진으로 인해 전 세계 주요 증권거래소 중 한국거래소의 거래대금 규모 순위가 1단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한국거래소의 지난해 말 현재 시가총액은 인도, 브라질 등 신흥국의 시총 감소 등에 힘입어 순위가 14위로 1년 전보다 1단계 올랐다.

10일 세계거래소연맹(WFE)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연간 거래대금 규모가 1조3천340억달러로 WFE 62개 회원 거래소 중 9위를 차지했다.

1년 전인 2012년에는 1조5천890억달러로 8위였는데 1년 새 순위가 1단계 하락한 것이다.

특히 작년 한국거래소의 전년대비 거래대금 감소율은 미 달러화 기준으로 16%, 원화 기준으로는 17%에 달해 상위 10위권 거래소 중 가장 높았다.

지난해 거래대금 1위는 13조7천억달러 어치의 주식이 거래된 NYSE유로넥스트(미국)가 차지했고 2위는 9조5천850억달러의 나스닥OMX, 3위는 6조5천160억달러의 일본거래소그룹이었다.

이어 중국의 선전거래소(3조9천110억달러)와 상하이거래소(3조7천850억달러)가 5위권 내에 들었다.

이중 일본거래소는 2012년 3조6천60억달러였던 거래대금이 지난해 달러 기준 81%, 엔화 기준으로는 무려 121%나 급증해 큰 폭의 감소세를 보인 한국과 대조를 이뤘다.

한국거래소의 작년 거래 건수는 10억3천155만3천건으로 2012년보다 15% 줄었고 세계 순위도 2012년 4위에서 6위로 낮아졌다.

시가총액 기준으로는 작년 말 현재 한국거래소가 1조2천350억달러로 1년 전보다 4.7% 증가하면서 15위에서 14위로 1단계 상승했다.

한국의 채권거래 규모는 전년대비 2% 감소한 1조2천80억달러, 순위는 2012년과 같은 5위였으나 주식파생상품 거래규모(263억달러)는 51%나 감소해 전년 3위에서 5위로 내려앉았다.

한편 지난해 말 현재 전 세계 주식시장의 시가총액은 64조1천950억달러로 1년 전보다 17% 증가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상반기 수준을 회복했다.

지역별로는 미주가 1년 전보다 22% 증가했고 유럽·아프리카·중동 지역도 22%의 증가율을 기록했지만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시가총액이 7% 늘어나는데 그쳤다.

작년 전 세계 주식 거래대금은 54조7천억달러로 2012년보다 12% 증가했고 기업공개(IPO) 건수는 2% 늘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