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로 나온 책] ‘자저실기’ 외
입력 2014.02.10 (06:20) 수정 2014.02.10 (08: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선왕조실록을 남길 만큼 기록 문화가 활짝 꽃 폈던 조선시대.

충만했던 지적 열기 속에서 자신의 일상사를 사소한 것 하나도 놓치지 않고 고스란히 글로 옮긴 선비의 기록이 한 권의 책으로 나왔습니다.

새로 나온 책들, 노태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터럭 하나라도 다르면 그 사람이 아니다"

사소한 일 하나까지 있는 그대로 글로 옮겨내는 데 집착했던 선비의 기록.

결벽증이라 할 만큼 유별났던 기록들이 2백여 년이 지난 지금 조선 후기 사회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소중한 선물로 돌아왔습니다.

자신의 일상사는 물론 당대 지배층 사회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이 거짓이나 숨김 없이 고스란히 묘사돼 있습니다.

시인이자 노동운동가였던 박노해 씨가 아시아 6개국 삶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한 권의 책으로 엮어냈습니다.

역사상 가장 풍요롭고 똑똑하고 편리해진 시대,

하지만 스스로 할 수 있는 능력을 잃어버리고 모든 것을 돈으로 살 수밖에 없는 무력해진 시대.

시인은 아시아 토박이들의 삶에서 위안과 용기를 얻을 수 있다고 제안합니다.

신화와 설화 등 아시아를 대표하는 이야기들이 책으로 묶였습니다.

무궁무진한 상상력의 원천이자, 아시아의 다양성을 오롯이 보여준다는 것이 저자들의 설명입니다.

한국 문단의 거목이었던 고 김동리 선생.

선생의 부인인 서영은 씨가 두 사람의 만남과 결혼, 그 이후의 삶 등 순탄치 않았던 시간을 자전적 소설로 변주해냈습니다.

얼굴 근육의 움직임만 보고 상대방의 감정을 읽어낼 수는 없을까?

이런 솔깃한 생각이 첨단 과학의 힘을 빌어 실제 기술로 구현됐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 [새로 나온 책] ‘자저실기’ 외
    • 입력 2014-02-10 06:30:09
    • 수정2014-02-10 08:57:3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조선왕조실록을 남길 만큼 기록 문화가 활짝 꽃 폈던 조선시대.

충만했던 지적 열기 속에서 자신의 일상사를 사소한 것 하나도 놓치지 않고 고스란히 글로 옮긴 선비의 기록이 한 권의 책으로 나왔습니다.

새로 나온 책들, 노태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터럭 하나라도 다르면 그 사람이 아니다"

사소한 일 하나까지 있는 그대로 글로 옮겨내는 데 집착했던 선비의 기록.

결벽증이라 할 만큼 유별났던 기록들이 2백여 년이 지난 지금 조선 후기 사회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소중한 선물로 돌아왔습니다.

자신의 일상사는 물론 당대 지배층 사회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이 거짓이나 숨김 없이 고스란히 묘사돼 있습니다.

시인이자 노동운동가였던 박노해 씨가 아시아 6개국 삶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한 권의 책으로 엮어냈습니다.

역사상 가장 풍요롭고 똑똑하고 편리해진 시대,

하지만 스스로 할 수 있는 능력을 잃어버리고 모든 것을 돈으로 살 수밖에 없는 무력해진 시대.

시인은 아시아 토박이들의 삶에서 위안과 용기를 얻을 수 있다고 제안합니다.

신화와 설화 등 아시아를 대표하는 이야기들이 책으로 묶였습니다.

무궁무진한 상상력의 원천이자, 아시아의 다양성을 오롯이 보여준다는 것이 저자들의 설명입니다.

한국 문단의 거목이었던 고 김동리 선생.

선생의 부인인 서영은 씨가 두 사람의 만남과 결혼, 그 이후의 삶 등 순탄치 않았던 시간을 자전적 소설로 변주해냈습니다.

얼굴 근육의 움직임만 보고 상대방의 감정을 읽어낼 수는 없을까?

이런 솔깃한 생각이 첨단 과학의 힘을 빌어 실제 기술로 구현됐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