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미 국무부 킹 특사 초청 취소“
입력 2014.02.10 (07:05) 수정 2014.02.10 (08:5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에 억류중인 케네스 배 씨의 석방을 위해 이르면 오늘 북한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던 미 국무부 킹 특사의 방북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는 20일부터 예정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에도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주목됩니다.

김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2년 말부터 북한에 15개월 째 억류중인 케네스 배 씨..

배 씨의 석방을 위해 이르면 오늘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던 미 국무부의 로버트 킹 북한 인권특사의 방북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은 북한이 미국 측과 킹 특사의 북한 방문을 논의하는 중에 갑자기 취소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또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현재 배 씨의 석방을 놓고 강온 주장이 대립하는 것 같다며 평양의 의사 결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케네스 배 씨의 석방은 다시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 됐습니다.

미 정부 당국자들은 당뇨 등으로 건강이 악화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배 씨가 다시 특별 교화소로 돌아갔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갑작스런 방북 무산에 당혹스러워하면서도 그 배경을 파악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들은 이런 움직임이라면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도 키 리졸브 훈련 등을 핑계로 무산시킬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 “북한, 미 국무부 킹 특사 초청 취소“
    • 입력 2014-02-10 07:09:25
    • 수정2014-02-10 08:57:10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북한에 억류중인 케네스 배 씨의 석방을 위해 이르면 오늘 북한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던 미 국무부 킹 특사의 방북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는 20일부터 예정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에도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주목됩니다.

김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2년 말부터 북한에 15개월 째 억류중인 케네스 배 씨..

배 씨의 석방을 위해 이르면 오늘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던 미 국무부의 로버트 킹 북한 인권특사의 방북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은 북한이 미국 측과 킹 특사의 북한 방문을 논의하는 중에 갑자기 취소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또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현재 배 씨의 석방을 놓고 강온 주장이 대립하는 것 같다며 평양의 의사 결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케네스 배 씨의 석방은 다시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 됐습니다.

미 정부 당국자들은 당뇨 등으로 건강이 악화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배 씨가 다시 특별 교화소로 돌아갔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갑작스런 방북 무산에 당혹스러워하면서도 그 배경을 파악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들은 이런 움직임이라면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도 키 리졸브 훈련 등을 핑계로 무산시킬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