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겨울제품 매출↓·여름용품↑
입력 2014.02.10 (07:48) 연합뉴스
이번 겨울 들어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겨울철 제품 매출은 줄고 있지만 여름용품 판매는 증가하고 있다.

이마트가 작년 11월 중순부터 2월 6일까지 겨울철 난방용품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무려 26.6%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스키나 보드 등 겨울철 스포츠 관련 매출이 무려 41.2% 하락했다.

남성의류(-10.9%), 여성의류(-7.1%), 아동의류(-4.7%), 유아의류(-13.1%) 등 모든 카테고리별 의류 판매가 감소하며 전체 의류 매출은 9.1% 줄어들었다. 장갑·방한모·방한화 등 시즌 잡화 판매도 99%나 하락했다.

반면 수영복, 수영모자 등 수영용품 전체 판매는 12% 증가하며 신장세를 보였다.

계절성이 강한 식품류에서도 변화가 나타났다.

대개 여름철에 수요가 몰리는 아이스크림 매출은 103.7% 증가했다. 커피·음료 상품(20.7%), 맥주(18.9%), 과일(14.8%)도 드물게 많이 팔렸다.

겨울철 이상고온으로 소비 패턴뿐만 아니라 채소 산지 작황에도 변화가 일어났다.

우리나라 월동채소 공장으로 불리는 제주도에서 오랜만에 찾아온 따뜻한 겨울 영향으로 작황이 크게 좋아 최근 10년 만에 채소가 최저 가격 시세를 나타냈다.

산지 농가에 따르면 단위 면적당 생산량이 예년 대비 평균 1.5배가량으로 늘어 수요 대비 공급량이 늘어나 당분간 가격 하락은 멈추지 않을 전망이다.

이종훈 이마트 마케팅팀장은 "날씨 변덕에 따라 전통 시즌 상품 매출이 변화하고 있다"며 "기온 상황에 따라 날씨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겨울제품 매출↓·여름용품↑
    • 입력 2014-02-10 07:48:40
    연합뉴스
이번 겨울 들어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겨울철 제품 매출은 줄고 있지만 여름용품 판매는 증가하고 있다.

이마트가 작년 11월 중순부터 2월 6일까지 겨울철 난방용품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무려 26.6%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스키나 보드 등 겨울철 스포츠 관련 매출이 무려 41.2% 하락했다.

남성의류(-10.9%), 여성의류(-7.1%), 아동의류(-4.7%), 유아의류(-13.1%) 등 모든 카테고리별 의류 판매가 감소하며 전체 의류 매출은 9.1% 줄어들었다. 장갑·방한모·방한화 등 시즌 잡화 판매도 99%나 하락했다.

반면 수영복, 수영모자 등 수영용품 전체 판매는 12% 증가하며 신장세를 보였다.

계절성이 강한 식품류에서도 변화가 나타났다.

대개 여름철에 수요가 몰리는 아이스크림 매출은 103.7% 증가했다. 커피·음료 상품(20.7%), 맥주(18.9%), 과일(14.8%)도 드물게 많이 팔렸다.

겨울철 이상고온으로 소비 패턴뿐만 아니라 채소 산지 작황에도 변화가 일어났다.

우리나라 월동채소 공장으로 불리는 제주도에서 오랜만에 찾아온 따뜻한 겨울 영향으로 작황이 크게 좋아 최근 10년 만에 채소가 최저 가격 시세를 나타냈다.

산지 농가에 따르면 단위 면적당 생산량이 예년 대비 평균 1.5배가량으로 늘어 수요 대비 공급량이 늘어나 당분간 가격 하락은 멈추지 않을 전망이다.

이종훈 이마트 마케팅팀장은 "날씨 변덕에 따라 전통 시즌 상품 매출이 변화하고 있다"며 "기온 상황에 따라 날씨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