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닭·오리고기 판매 60∼70%↓…범정부차원 소비촉진
입력 2014.02.10 (11:03) 수정 2014.02.10 (11:26) 연합뉴스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닭·오리 고기 소비가 60∼70%가량 급감하자 정부가 닭·오리고기 소비 활성화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위축된 닭·오리 고기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범정부차원의 소비촉진 행사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준원 농식품부 차관보는 "최근 닭고기, 오리고기 소비실태를 조사한 결과 AI 발생 이전보다 판매액이 60∼7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며 "농가 피해를 덜어주기 위해 소비촉진행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가 전국 1천여개 하나로마트의 가금육 판매액을 조사한 결과 9일 기준 신선 닭고기의 하루 판매액은 전월보다 59.4% 감소했고 오리고기 판매액은 75%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우선 소비자의 불안감을 없애기 위해 이번 H5N8형 고병원성 AI의 특징과 현황 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다양한 언론매체를 통해 AI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의사·수의사 등 전문가와 연계해 과학적 근거를 기초로 안전성 홍보를 할 방침이다.

또 정부 부처와 기업, 관련 기관 등이 참여하는 대국민 소비 캠페인을 하고 이달 중 닭고기·오리고기 시식회를 집중적으로 열기로 했다.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구내식당에서 유통업체, 생산자, 닭·오리 계열화 사업자 등과 오리고기 시식회를 겸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장관은 "가금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민간의 힘을 보태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주요 대형마트도 닭고기·오리고기 소비촉진에 동참하기로 했다.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하나로마트 등 주요 대형마트들은 농가 돕기 차원에서 11일부터 이달 말까지 유통마진을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닭고기와 오리고기를 판매하기로 했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AI 발생과 함께 중단된 신선 가금육의 홍콩 수출을 재개하기 위한 협상이 마무리돼 국내 AI 비발생 지역의 가금육부터 홍콩 수출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6일 경기 화성과 전남 영암에서 AI 감염의심신고가 들어온 이후 나흘째 추가 감염신고는 들어오지 않았으며, 현재까지 살처분한 닭·오리 등 가금류는 154개 농가의 316만6천 마리로 집계됐다.
  • 닭·오리고기 판매 60∼70%↓…범정부차원 소비촉진
    • 입력 2014-02-10 11:03:01
    • 수정2014-02-10 11:26:19
    연합뉴스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닭·오리 고기 소비가 60∼70%가량 급감하자 정부가 닭·오리고기 소비 활성화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위축된 닭·오리 고기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범정부차원의 소비촉진 행사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준원 농식품부 차관보는 "최근 닭고기, 오리고기 소비실태를 조사한 결과 AI 발생 이전보다 판매액이 60∼7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며 "농가 피해를 덜어주기 위해 소비촉진행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가 전국 1천여개 하나로마트의 가금육 판매액을 조사한 결과 9일 기준 신선 닭고기의 하루 판매액은 전월보다 59.4% 감소했고 오리고기 판매액은 75%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우선 소비자의 불안감을 없애기 위해 이번 H5N8형 고병원성 AI의 특징과 현황 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다양한 언론매체를 통해 AI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의사·수의사 등 전문가와 연계해 과학적 근거를 기초로 안전성 홍보를 할 방침이다.

또 정부 부처와 기업, 관련 기관 등이 참여하는 대국민 소비 캠페인을 하고 이달 중 닭고기·오리고기 시식회를 집중적으로 열기로 했다.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구내식당에서 유통업체, 생산자, 닭·오리 계열화 사업자 등과 오리고기 시식회를 겸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장관은 "가금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민간의 힘을 보태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주요 대형마트도 닭고기·오리고기 소비촉진에 동참하기로 했다.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하나로마트 등 주요 대형마트들은 농가 돕기 차원에서 11일부터 이달 말까지 유통마진을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닭고기와 오리고기를 판매하기로 했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AI 발생과 함께 중단된 신선 가금육의 홍콩 수출을 재개하기 위한 협상이 마무리돼 국내 AI 비발생 지역의 가금육부터 홍콩 수출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6일 경기 화성과 전남 영암에서 AI 감염의심신고가 들어온 이후 나흘째 추가 감염신고는 들어오지 않았으며, 현재까지 살처분한 닭·오리 등 가금류는 154개 농가의 316만6천 마리로 집계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