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영리단체 보조금 유용한 전 공무원·단체대표 입건
입력 2014.02.10 (11:03) 사회
거액의 정부 보조금을 횡령한 전직 공무원과 민간단체 간부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민간단체 지원 보조금을 유용한 혐의로 전직 안전행정부 6급 공무원 39살 김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안행부 보조금 담당 부서에서 근무했던 김씨는 지난해 4월부터 두 달 동안 민간단체 13곳이 쓰고 남은 보조금 1억 6천만 원을 정부 공용 계좌가 아닌 자신의 개인 통장으로 송금받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안행부와 서울시 등에서 받은 보조금을 수천만 원씩 유용한 혐의로 58살 김 모 씨 등 민간단체 8곳의 간부 1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비영리 사업에 써야 할 보조금을 정해진 목적과 다르게 쓰거나 아예 허위로 보조금을 청구하는 방법으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7억 3천만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에 적발된 일부 단체는 서울시 평가에서 '우수' 등급을 받았고, 안행부 역시 보조금 집행과 정산 업무를 같은 공무원이 담당하는 등 보조금에 대한 감시 체계가 전반적으로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비영리단체 보조금 유용한 전 공무원·단체대표 입건
    • 입력 2014-02-10 11:03:29
    사회
거액의 정부 보조금을 횡령한 전직 공무원과 민간단체 간부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민간단체 지원 보조금을 유용한 혐의로 전직 안전행정부 6급 공무원 39살 김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안행부 보조금 담당 부서에서 근무했던 김씨는 지난해 4월부터 두 달 동안 민간단체 13곳이 쓰고 남은 보조금 1억 6천만 원을 정부 공용 계좌가 아닌 자신의 개인 통장으로 송금받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안행부와 서울시 등에서 받은 보조금을 수천만 원씩 유용한 혐의로 58살 김 모 씨 등 민간단체 8곳의 간부 1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비영리 사업에 써야 할 보조금을 정해진 목적과 다르게 쓰거나 아예 허위로 보조금을 청구하는 방법으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7억 3천만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에 적발된 일부 단체는 서울시 평가에서 '우수' 등급을 받았고, 안행부 역시 보조금 집행과 정산 업무를 같은 공무원이 담당하는 등 보조금에 대한 감시 체계가 전반적으로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