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양 노숙자 급증…관광 당국 골머리
입력 2014.02.10 (11:03) 수정 2014.02.10 (13:5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동남아의 유명 관광지인 태국 파타야에 서양인 노숙자들이 늘면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어쩌다가 머나먼 외국에서 길거리를 전전하는 신세로 전락했는지 고영태 특파원이 노숙자들을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세계적인 휴양도시 파타야 해변, 관광객들 사이로 서양인 노숙자들이 쉽게 눈에 띕니다.

영국인 스티븐씨는 사업에 실패한 뒤 술과 여자에 빠져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됐습니다.

<인터뷰> 스티븐(영국인 노숙자) : "술과 여자에 돈을 탕진했고 사업도 시도했지만 망했습니다."

가진 것이라고는 옷과 세면도구가 들어있는 가방뿐.

해변에서 노숙을 하다 보니 몸은 벌레에 물린 상처투성입니다.

미국인 실베스터씨는 여자 친구에게 전 재산을 사기당하고 집에서 쫓겨났습니다.

지금은 관광객들에게 구걸해 끼니를 해결하는 신세가 됐습니다.

<인터뷰> 실베스터(미국인 노숙자) : "가끔 사람들이 음식을 주거나 돈을 줘 매일 살아가고 있습니다."

동남아에 새 인생을 설계하러 왔다가 여성들에게 사기를 당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파타야 해변에만 10여 개국 30여 명에 달합니다.

<인터뷰> 아룬라사미(파타야 시 사회복지사) : "외국인을 도울 수 있는 법규가 없어서 음식과 약품 정도만 지원합니다."

관광객 증가와 함께 노숙자로 전락하는 사람도 늘면서 태국 당국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파타야에서 KBS 뉴스 고영태 입니다.
  • 서양 노숙자 급증…관광 당국 골머리
    • 입력 2014-02-10 11:06:27
    • 수정2014-02-10 13:58:12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동남아의 유명 관광지인 태국 파타야에 서양인 노숙자들이 늘면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어쩌다가 머나먼 외국에서 길거리를 전전하는 신세로 전락했는지 고영태 특파원이 노숙자들을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세계적인 휴양도시 파타야 해변, 관광객들 사이로 서양인 노숙자들이 쉽게 눈에 띕니다.

영국인 스티븐씨는 사업에 실패한 뒤 술과 여자에 빠져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됐습니다.

<인터뷰> 스티븐(영국인 노숙자) : "술과 여자에 돈을 탕진했고 사업도 시도했지만 망했습니다."

가진 것이라고는 옷과 세면도구가 들어있는 가방뿐.

해변에서 노숙을 하다 보니 몸은 벌레에 물린 상처투성입니다.

미국인 실베스터씨는 여자 친구에게 전 재산을 사기당하고 집에서 쫓겨났습니다.

지금은 관광객들에게 구걸해 끼니를 해결하는 신세가 됐습니다.

<인터뷰> 실베스터(미국인 노숙자) : "가끔 사람들이 음식을 주거나 돈을 줘 매일 살아가고 있습니다."

동남아에 새 인생을 설계하러 왔다가 여성들에게 사기를 당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파타야 해변에만 10여 개국 30여 명에 달합니다.

<인터뷰> 아룬라사미(파타야 시 사회복지사) : "외국인을 도울 수 있는 법규가 없어서 음식과 약품 정도만 지원합니다."

관광객 증가와 함께 노숙자로 전락하는 사람도 늘면서 태국 당국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파타야에서 KBS 뉴스 고영태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