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경제, 투자둔화 등 어려움 직면”
입력 2014.02.10 (11:20) 연합뉴스
중국 경제가 올해 투자 둔화를 비롯해 다양한 어려움에 직면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의 국책연구기관인 중국사회과학원은 '2014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지난해 7.7%보다 낮은 7.5%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발간하는 경제참고보(經濟參考報)가 10일 전했다.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3%, 소비 증가율은 13.3%, 수출 증가율은 8.5% 등에 각각 달하는 등 대체로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투자 증가율을 지난해 말 전망치인 20%보다 다소 낮은 19%로 하향 조정했다. 중앙정부가 지방부채에 대한 엄격한 통제에 나선 것을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 CPI와 소비는 0.2% 포인트 각각 높아졌고 수출은 0.6% 포인트 낮아졌다.

이 연구원 수량·기술경제연소 리쉐쑹(李雪宋) 부소장은 "2012년과 2013년에는 GDP가 7.7% 성장했지만, 올해는 다소 변화가 일 것"이라면서 "투자 증가율이 저조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을 비롯해 주요 성장동력이 하행 압박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1, 2선 대도시의 부동산 가격은 증가 추세를 보이겠지만 4, 5선 중소도시는 공급과잉으로 부동산 가격이 제자리걸음을 하거나 하락 압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또한 중국 경제의 성장 속도가 10% 안팎에서 2~3% 포인트 낮아지면서 경제 전반에도 수년 동안 적지않은 충격이 미치게 될 것으로 지적했다.

이와 함께 부동산 가격 파동 현상, 산업생산 과잉 문제, '그림자 금융'(Shadow Banking) 문제, 지방정부 부채 증가 등을 중국 경제가 안고 있는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보고서는 아울러 이런 문제들을 근본적으로 치유하고 난맥상에서 벗어나려면 착실한 개혁에 나서는 길뿐이라고 강조했다.
  • “중국 경제, 투자둔화 등 어려움 직면”
    • 입력 2014-02-10 11:20:08
    연합뉴스
중국 경제가 올해 투자 둔화를 비롯해 다양한 어려움에 직면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의 국책연구기관인 중국사회과학원은 '2014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지난해 7.7%보다 낮은 7.5%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발간하는 경제참고보(經濟參考報)가 10일 전했다.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3%, 소비 증가율은 13.3%, 수출 증가율은 8.5% 등에 각각 달하는 등 대체로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투자 증가율을 지난해 말 전망치인 20%보다 다소 낮은 19%로 하향 조정했다. 중앙정부가 지방부채에 대한 엄격한 통제에 나선 것을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 CPI와 소비는 0.2% 포인트 각각 높아졌고 수출은 0.6% 포인트 낮아졌다.

이 연구원 수량·기술경제연소 리쉐쑹(李雪宋) 부소장은 "2012년과 2013년에는 GDP가 7.7% 성장했지만, 올해는 다소 변화가 일 것"이라면서 "투자 증가율이 저조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을 비롯해 주요 성장동력이 하행 압박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1, 2선 대도시의 부동산 가격은 증가 추세를 보이겠지만 4, 5선 중소도시는 공급과잉으로 부동산 가격이 제자리걸음을 하거나 하락 압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또한 중국 경제의 성장 속도가 10% 안팎에서 2~3% 포인트 낮아지면서 경제 전반에도 수년 동안 적지않은 충격이 미치게 될 것으로 지적했다.

이와 함께 부동산 가격 파동 현상, 산업생산 과잉 문제, '그림자 금융'(Shadow Banking) 문제, 지방정부 부채 증가 등을 중국 경제가 안고 있는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보고서는 아울러 이런 문제들을 근본적으로 치유하고 난맥상에서 벗어나려면 착실한 개혁에 나서는 길뿐이라고 강조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