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근혜 “공공기관 개혁 저항,국민 용납 않고 책임 물어야”
입력 2014.02.10 (11:40)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공공기관 노조가 연대해 정상화 개혁에 저항하려는 움직임은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들은 어려움에 허리띠를 졸라매는데 공공부문에서 방만 경영을 유지하려고 저항한다면 국민들에게 그 실상을 정확히 알려야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공공기관 변화의 길에 저항과 연대,시위 등으로 개혁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선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공공기관 노사가 만들어 놓은 이면합의를 놔두고선 전정한 정상화는 불가능한 만큼 이면 합의를 통해 과도한 복지 혜택을 주는 관행을 이번에 철저히 뿌리뽑아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무상교육 실시에도 불구하고 직원자녀에게 보육비를 거의 100% 지원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노사간 이면 합의 내용들을 구체적으로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공공기관 노사간 자율적 협력에 따라 스스로 성과를 내는 기관들을 발굴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공공기관이 정상화 개혁의 주체가 돼 국민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기관장이 책임감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 박근혜 “공공기관 개혁 저항,국민 용납 않고 책임 물어야”
    • 입력 2014-02-10 11:40:54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공공기관 노조가 연대해 정상화 개혁에 저항하려는 움직임은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들은 어려움에 허리띠를 졸라매는데 공공부문에서 방만 경영을 유지하려고 저항한다면 국민들에게 그 실상을 정확히 알려야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공공기관 변화의 길에 저항과 연대,시위 등으로 개혁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선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공공기관 노사가 만들어 놓은 이면합의를 놔두고선 전정한 정상화는 불가능한 만큼 이면 합의를 통해 과도한 복지 혜택을 주는 관행을 이번에 철저히 뿌리뽑아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무상교육 실시에도 불구하고 직원자녀에게 보육비를 거의 100% 지원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노사간 이면 합의 내용들을 구체적으로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공공기관 노사간 자율적 협력에 따라 스스로 성과를 내는 기관들을 발굴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공공기관이 정상화 개혁의 주체가 돼 국민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기관장이 책임감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