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성, 오노와 해설위원으로 ‘입담 대결’
입력 2014.02.10 (12:13) 수정 2014.02.10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할리우드 액션 논란으로 앙숙이 됐던 두 선수죠...

쇼트트랙의 김동성과 안톤 오노가 이번에는 해설위원으로 입담 대결을 벌이게 되는데,KBS가 단독으로 취재했습니다.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진로를 방해했다며 화들짝 놀라는 모습을 보이는 안톤 오노.

지난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 올림픽에서 나온 이같은 할리우드 액션으로 김동성은 금메달을 빼았겼습니다.

빙판 위에서 악연을 이어갔던 두 선수가 이번에는 스케이트를 벗고 해설대결을 펼칩니다.

김동성은 KBS, 오노는 미국 NBC 방송의 쇼트트랙 해설 위원으로 활동합니다.

<인터뷰> 김동성 : "제가 해설계에서는 선배니까 정확하고 친근한 해설로 오노에게 한 수 가르쳐 주겠다."

김동성과 오노는 올림픽 배지를 서로 교환하며 선의의 경쟁을 다짐했습니다.

<인터뷰> 오노 : "방송 해설을 통해 올림픽 경험하는 것은 흥분되는 일이고 오래된 친구도 만날 수 있어 정말 멋진 일이다"

김동성과 오노의 해설은 쇼트트랙 예선이 열리는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김동성과 오노, 빙판 위의 대결은 더 이상 없습니다.

하지만 금메달급 입담 경쟁을 둘러싼 제2라운드가 이제 막 시작됐습니다.

소치에서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 김동성, 오노와 해설위원으로 ‘입담 대결’
    • 입력 2014-02-10 12:14:17
    • 수정2014-02-10 13:04:40
    뉴스 12
<앵커 멘트>

할리우드 액션 논란으로 앙숙이 됐던 두 선수죠...

쇼트트랙의 김동성과 안톤 오노가 이번에는 해설위원으로 입담 대결을 벌이게 되는데,KBS가 단독으로 취재했습니다.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진로를 방해했다며 화들짝 놀라는 모습을 보이는 안톤 오노.

지난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 올림픽에서 나온 이같은 할리우드 액션으로 김동성은 금메달을 빼았겼습니다.

빙판 위에서 악연을 이어갔던 두 선수가 이번에는 스케이트를 벗고 해설대결을 펼칩니다.

김동성은 KBS, 오노는 미국 NBC 방송의 쇼트트랙 해설 위원으로 활동합니다.

<인터뷰> 김동성 : "제가 해설계에서는 선배니까 정확하고 친근한 해설로 오노에게 한 수 가르쳐 주겠다."

김동성과 오노는 올림픽 배지를 서로 교환하며 선의의 경쟁을 다짐했습니다.

<인터뷰> 오노 : "방송 해설을 통해 올림픽 경험하는 것은 흥분되는 일이고 오래된 친구도 만날 수 있어 정말 멋진 일이다"

김동성과 오노의 해설은 쇼트트랙 예선이 열리는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김동성과 오노, 빙판 위의 대결은 더 이상 없습니다.

하지만 금메달급 입담 경쟁을 둘러싼 제2라운드가 이제 막 시작됐습니다.

소치에서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