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여성 성폭행 의혹 받던 50대 음독자살
입력 2014.02.10 (13:07) 사회
지적장애 여성을 성폭행한 의혹을 받던 50대 주민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지난 8일 오후 1시55분쯤 충북 영동군 용산면의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갓길에 세워진 승용차 안에서 57살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고속도로 순찰대원이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발견 당시 A씨가 조수석에 반드시 누운 상태였고, 차량 안에서는 농약 냄새가 났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같은 동네에 사는 50대 지적장애 여성을 성폭행한 의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 수사는 착수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 장애여성 성폭행 의혹 받던 50대 음독자살
    • 입력 2014-02-10 13:07:53
    사회
지적장애 여성을 성폭행한 의혹을 받던 50대 주민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지난 8일 오후 1시55분쯤 충북 영동군 용산면의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갓길에 세워진 승용차 안에서 57살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고속도로 순찰대원이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발견 당시 A씨가 조수석에 반드시 누운 상태였고, 차량 안에서는 농약 냄새가 났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같은 동네에 사는 50대 지적장애 여성을 성폭행한 의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 수사는 착수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