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폴크스바겐, 1ℓ로 111㎞ 달리는 차 공개
입력 2014.02.10 (15:58) 연합뉴스
= 폭스바겐코리아는 경유 1ℓ로 최대 111.1km를 달릴 수 있는 양산형 디젤 플러그인(충전식) 하이브리드카 XL1을 10일 공개했다.

이는 1ℓ 주유로 100㎞ 이상 일상 주행이 가능한 자동차를 만들겠다는 폴크스바겐 '1ℓ 차'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48마력 2기통 TDI 엔진과 27마력 전기모터, 듀얼클러치 방식의 7단 DSG 변속기, 리튬이온배터리 등으로 구성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해 전기 모드로만 50㎞까지 달릴 수 있고, 경유 1ℓ를 넣으면 최대 111.1㎞ 주행이 가능하다.

문이 위로 열리는 시저도어 타입이며 유선형 디자인으로 공기저항계수(Cd)를 슈퍼 스포츠카의 평균치보다 낮은 0.189에 맞췄다.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 소재를 대거 사용했고 보디와 프레임이 연결된 모노코크 구조를 적용해 공차 중량은 795㎏까지 줄였다.

올해 유럽 시장에서 250대를 한정 판매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16일까지 서울, 인천, 대구, 부산, 광주, 제주 등 전국 9개 주요 도시를 주행하며 대중에게 XL1을 선보이는 로드쇼를 진행한다.

폭스바겐코리아 토머스 쿨 사장은 "차세대 친환경 자동차는 미래의 일이 아니라 가까운 현실"이라면서 "XL1을 앞세워 2018년까지 전 세계 전기차 시장 1위의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폴크스바겐, 1ℓ로 111㎞ 달리는 차 공개
    • 입력 2014-02-10 15:58:34
    연합뉴스
= 폭스바겐코리아는 경유 1ℓ로 최대 111.1km를 달릴 수 있는 양산형 디젤 플러그인(충전식) 하이브리드카 XL1을 10일 공개했다.

이는 1ℓ 주유로 100㎞ 이상 일상 주행이 가능한 자동차를 만들겠다는 폴크스바겐 '1ℓ 차'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48마력 2기통 TDI 엔진과 27마력 전기모터, 듀얼클러치 방식의 7단 DSG 변속기, 리튬이온배터리 등으로 구성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해 전기 모드로만 50㎞까지 달릴 수 있고, 경유 1ℓ를 넣으면 최대 111.1㎞ 주행이 가능하다.

문이 위로 열리는 시저도어 타입이며 유선형 디자인으로 공기저항계수(Cd)를 슈퍼 스포츠카의 평균치보다 낮은 0.189에 맞췄다.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 소재를 대거 사용했고 보디와 프레임이 연결된 모노코크 구조를 적용해 공차 중량은 795㎏까지 줄였다.

올해 유럽 시장에서 250대를 한정 판매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16일까지 서울, 인천, 대구, 부산, 광주, 제주 등 전국 9개 주요 도시를 주행하며 대중에게 XL1을 선보이는 로드쇼를 진행한다.

폭스바겐코리아 토머스 쿨 사장은 "차세대 친환경 자동차는 미래의 일이 아니라 가까운 현실"이라면서 "XL1을 앞세워 2018년까지 전 세계 전기차 시장 1위의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