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월대보름 전후 경복궁·창경궁 야간개방
입력 2014.02.10 (17:07) 연합뉴스
문화재청은 올해 정월 대보름(2월14일)을 전후해 경복궁, 창경궁 등 고궁을 야간 개방하고 중요 무형문화재를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창경궁 야간 개방은 11~16일이며 하루 최다 관람 인원은 1천700명이다. 입장권은 인터넷 판매 1천570장, 노인·외국인 현장판매 130장이며 관람료는 주간시간대와 같은 1천원이다. 관람 시간은 오후 7~10시, 입장 마감은 오후 9시다.

경복궁은 12~17일 야간 개방하며 하루에 1천500명(인터넷 1천390장, 노인·외국인 현장판매 110장)까지 받는다. 관람 시간은 오후 6~9시, 입장 마감은 오후 8시이며 관람료는 3천원이다.

창경궁과 경복궁 모두 1인당 2장까지만 입장권을 구입할 수 있다.

충남 금산 칠백의총 광장에서는 대보름 당일 오전 10시~오후 4시 부럼 깨물기, 투호놀이, 제기 만들어 차기 등 민속놀이 체험행사가 열린다.

부산 기장군 학리에서는 14일부터 19일까지 중요무형문화재 제82-1호 동해안 별신굿이 선보인다. 동해안 별신굿은 조상신에게 자손들의 평안을, 마을 수호신에게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뜻을 담고 있다.

이밖에 전남 화순군 야사리 은행나무(천연기념물 제303호)를 비롯해 전국 명승과 천연기념물 소재지 24곳에서 당산제와 동제 등 민속행사가 이어진다.
  • 정월대보름 전후 경복궁·창경궁 야간개방
    • 입력 2014-02-10 17:07:48
    연합뉴스
문화재청은 올해 정월 대보름(2월14일)을 전후해 경복궁, 창경궁 등 고궁을 야간 개방하고 중요 무형문화재를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창경궁 야간 개방은 11~16일이며 하루 최다 관람 인원은 1천700명이다. 입장권은 인터넷 판매 1천570장, 노인·외국인 현장판매 130장이며 관람료는 주간시간대와 같은 1천원이다. 관람 시간은 오후 7~10시, 입장 마감은 오후 9시다.

경복궁은 12~17일 야간 개방하며 하루에 1천500명(인터넷 1천390장, 노인·외국인 현장판매 110장)까지 받는다. 관람 시간은 오후 6~9시, 입장 마감은 오후 8시이며 관람료는 3천원이다.

창경궁과 경복궁 모두 1인당 2장까지만 입장권을 구입할 수 있다.

충남 금산 칠백의총 광장에서는 대보름 당일 오전 10시~오후 4시 부럼 깨물기, 투호놀이, 제기 만들어 차기 등 민속놀이 체험행사가 열린다.

부산 기장군 학리에서는 14일부터 19일까지 중요무형문화재 제82-1호 동해안 별신굿이 선보인다. 동해안 별신굿은 조상신에게 자손들의 평안을, 마을 수호신에게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뜻을 담고 있다.

이밖에 전남 화순군 야사리 은행나무(천연기념물 제303호)를 비롯해 전국 명승과 천연기념물 소재지 24곳에서 당산제와 동제 등 민속행사가 이어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