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긴장…국정원 트윗글 축소, 공소장 변경 시사
입력 2014.02.10 (19:13) 수정 2014.02.10 (20:1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에게 무죄가 선고되면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판을 준비하는 검찰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증거로 제시했던 국정원 트윗글을 재검증했다며 건수를 대폭 줄여 법원에 전달했습니다.

홍석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의혹 사건재판.

원세훈 전 국정원장 지시로 직원들이 트위터 계정 2,600여 개를 이용해 121만 건의 글을 퍼트렸다는 게 검찰의 공소 내용입니다.

그러나 검찰은 트위터 계정은 1,100개, 글은 78만 여 건으로 다시 조정했습니다.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겁니다.

다만 중복 게재됐던 글, 이른바 '씨앗 글'의 수는 당초 2만 6천개와 비슷하다는 설명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일반인 계정도 일부 포함된 만큼 공소장 변경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원세훈 전 원장 측의 변호인이 검찰이 제시한 트위터 계정 중 상당수가 일반인의 것이라며 반발했고, 재판부도 증거자료를 다시 검증할 것을 주문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원 전 원장의 공소장 변경 여부는 다음주 월요일 재판에서 결정될 예정이지만 이미 두 차례나 공소장을 변경한 검찰로서는 이래저래 부담이 작지 않습니다.

이런 와중에 검찰은 북한의 대남선동에 맞선 '심리전' 이었다는 국정원의 논리까지 극복해야 합니다.

또한 원 전 원장이 직접 개입했는지를 객관적으로 증명하라는 재판부의 요구도 검찰이 넘어야 할 산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검찰 긴장…국정원 트윗글 축소, 공소장 변경 시사
    • 입력 2014-02-10 19:19:18
    • 수정2014-02-10 20:11:24
    뉴스 7
<앵커 멘트>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에게 무죄가 선고되면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판을 준비하는 검찰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증거로 제시했던 국정원 트윗글을 재검증했다며 건수를 대폭 줄여 법원에 전달했습니다.

홍석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의혹 사건재판.

원세훈 전 국정원장 지시로 직원들이 트위터 계정 2,600여 개를 이용해 121만 건의 글을 퍼트렸다는 게 검찰의 공소 내용입니다.

그러나 검찰은 트위터 계정은 1,100개, 글은 78만 여 건으로 다시 조정했습니다.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겁니다.

다만 중복 게재됐던 글, 이른바 '씨앗 글'의 수는 당초 2만 6천개와 비슷하다는 설명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일반인 계정도 일부 포함된 만큼 공소장 변경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원세훈 전 원장 측의 변호인이 검찰이 제시한 트위터 계정 중 상당수가 일반인의 것이라며 반발했고, 재판부도 증거자료를 다시 검증할 것을 주문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원 전 원장의 공소장 변경 여부는 다음주 월요일 재판에서 결정될 예정이지만 이미 두 차례나 공소장을 변경한 검찰로서는 이래저래 부담이 작지 않습니다.

이런 와중에 검찰은 북한의 대남선동에 맞선 '심리전' 이었다는 국정원의 논리까지 극복해야 합니다.

또한 원 전 원장이 직접 개입했는지를 객관적으로 증명하라는 재판부의 요구도 검찰이 넘어야 할 산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