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첫 금 기대감’ 모태범, 남 500m 1차 4위
입력 2014.02.10 (23:20) 수정 2014.02.17 (10:12) 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는 모태범(25·대한항공)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 1차 레이스에서 4위에 올랐다.

2010년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모태범은 10일 러시아 소치의 아들레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남자 500m 1차 레이스에서 34초84의 기록으로 4위에 올랐다.

1위 얀 스메이컨스(네덜란드·34초59)에게 0.25초 뒤진 모태범은 2차 레이스에서 역전 우승을 노린다.

한국 선수 최초로 6번째 올림픽에 출전한 대표팀의 '맏형' 이규혁(36·서울시청)은 35초16으로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림픽 무대 데뷔전에 나선 김준호(19·강원체고)는 35초43 만에 결승선을 통과해 25위에 자리했다.

이강석(29·의정부시청)은 26위(35초45)로 뒤를 이었다.
  • ‘첫 금 기대감’ 모태범, 남 500m 1차 4위
    • 입력 2014-02-10 23:20:09
    • 수정2014-02-17 10:12:52
    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는 모태범(25·대한항공)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 1차 레이스에서 4위에 올랐다.

2010년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모태범은 10일 러시아 소치의 아들레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남자 500m 1차 레이스에서 34초84의 기록으로 4위에 올랐다.

1위 얀 스메이컨스(네덜란드·34초59)에게 0.25초 뒤진 모태범은 2차 레이스에서 역전 우승을 노린다.

한국 선수 최초로 6번째 올림픽에 출전한 대표팀의 '맏형' 이규혁(36·서울시청)은 35초16으로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림픽 무대 데뷔전에 나선 김준호(19·강원체고)는 35초43 만에 결승선을 통과해 25위에 자리했다.

이강석(29·의정부시청)은 26위(35초45)로 뒤를 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